스페인 경찰은 18일 스페인 북부 갈라시아 주의 해안을 항해중이던 선박에서 시가 3억 2,200만달러 상당의 마약 4톤을 적발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베네수엘라를 출발한 마약 운송 선박에서 154개 자루에 담겨진 마약 4톤을 압수하는 한편, 선내에서 6명을 체포했다고 밝혔습니다. 다른 관련자 3명은 마드리드에서, 2명은 갈라시아 주에서 각각 체포됐습니다.

스페인 당국은 마약 밀수범들 중에는베네수엘라, 콜롬비아 인들이 포함됐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현지 스페인 언론은 밀수범들 중에 베네수엘라인과 콜롬비아인 외에 한국인과 중국인, 페루인도 들어있다고 전했으나, 내무부 당국자는 아직 이들의 국적을 확인하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스페인은 라틴아메리카에서 유럽으로 마약이 밀반입되는 길목으로 이용되고 있습니다.

*****

Authorities in Spain have intercepted a ship in the Atlantic carrying four tons of cocaine.

Police say they detained six crew members of the ship, which departed Venezuela with 154 packages of cocaine. Five other people were arrested during a raid on land in Spain.

Spanish authorities say the smugglers included Venezuelan and Colombian citizens.

Spain is often used as an entry point to smuggle cocaine into Europe from Latin Americ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