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주둔 미군은 최근 조지 부시 대통령의 병력증원에 따른 마지막 증원 병력과 함께  이틀 동안 바드다드 안팎에서 알-카이다 저항분자에 대한 새로운 분쇄작전을 전개했습니다.

이라크 주둔 미군의 새로운 공세작전에 관해 구체적으로 알아봅니다.

이라크 주둔 미군 사령관 데이빗 페트라우스 장군은 16일, 기자회견을 갖고 저항분자 소탕을 위한 새로운 공세작전에 관해 설명했습니다. 페트라우스 장군은  지난 24시간에 걸쳐 바그다드 일원 전역에서 다른 종류의 여러 가지 공세를 전개했다면서 이번 작전은 기존의 바그다드내 보안확보 작전과 함께 병행해서 전개된다고 밝혔습니다.

미군의 이번 공세작전은  알-카이다 테러분자들의 은신처와 차량폭탄 공격을 벌이는 기지들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페트라우스 장군은 이번 작전이 상당히 큰 규모의 공조 작전으로서 증원병력 전원이 동원된 가운데 지금 막 시작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페트라우스 장군은 특히 이번 작전에 마지막으로 도착한 증원병력이 투입됨으로써 새로운 작전능력을 갖춘 가운데 저항분자들의 본거지까지 추적해 들어갈 수 있게 됐다고  말합니다.  이번 작전의 초기단계 며칠만에 지휘급 저항분자 두 명이 생포됐습니다.

페트라우스 장군의 기자회견에는 하루 일정으로 바그다드를 전격 방문한 로버트 게이츠 국방장관도 참석해 미 행정부가 이라크 사태의 안정에 필수적이라고 믿고 있는 이라크 종파간 화해를 위한 진전을 위해 이라크 지도자들에게 압력을 넣으려고 바그다드를 방문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게이츠 장관은 종파간 화해가 어려운 과정이냐고 자문하면서 그렇다고 지적하고 그 이유는 이 나라의 역사와 관련돼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나 한 가지 특이한 것은 미군과 연합군뿐만 아니라 상당수의 이라크인들도 죽음을 무릅쓰고 이번 작전을 지원하고 있다는 사실이라고 게이츠 장관은 강조했습니다.

한편 이라크의 종파간 화해노력은 전국의 소단위 지역사회 차원에서도 전개되고 있다고 미국과 이라크 관계관들은 말하고 있습니다. 

*****

The American commander in Iraq says his forces have launched new offensives against al-Qaida insurgents in and around Baghdad during the last 24 hours, making use of the last of the additional combat forces President Bush ordered to Iraq in January. VOA's Al Pessin reports from Baghdad.

General David Petraeus announced the offensives at a news conference on Saturday.

"Literally in the last 24 hours we have launched a number of different offensive operations in the Baghdad belts in particular, and we're continuing a number of operations that have been ongoing in Baghdad itself."

General Petraeus says the operations are targeting areas that have been al-Qaida safe havens, and bases for launching car bomb attacks.

"A fairly large, coordinated offensive operation, with all of these surge forces, has only just now been launched."

The general said he is taking advantage of the fact that the last of the extra U.S. forces have finally arrived, bringing new capabilities he can use to go after insurgents on their home ground. He would not provide any details of the operations. The general also announced the arrest of two key insurgent leaders in recent days.

General Petraeus spoke at a news conference with U.S. Defense Secretary Robert Gates, who was on a one-day visit to Iraq. Secretary Gates said he came to press Iraqi leaders to make progress toward national reconciliation, which the U.S. government believes is crucial to long-term stability in Iraq.

"Is this a difficult process? Yes, because of the history of this country. But what is extraordinary is it's not just Americans and our coalition partners who are willing to take risks and put their lives on the line, but a significant number of Iraqis as well. And those are the people we're trying to help."

At the same news conference, the U.S. Ambassador to Iraq, Ryan Crocker, spoke about the difficulty of pushing Iraqi leaders to move forward.

"These have to be Iraqi decisions, Iraqi compromises, if they're really going to take effect and work. We can't come up with solutions, as the United States, and expect to impose them or to impose timelines, and say, 'you've got to do this for the future of your country."

Ambassador Crocker and Secretary Gates both also spoke about efforts to achieve reconciliation on a local level throughout Iraq. Early Saturday, Gates, Crocker and Petraeus visited a new Joint Security Station in southeastern Baghdad, operated by U.S. and Iraqi forces. Senior U.S. and Iraqi officers told the visitors they are making the kind of progress in relations among sectarian groups locally that remains elusive on the national lev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