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은 네팔의 구 마오쩌둥주의 반도들에 대한 테러리스트 규정을 폐기하고 반도 단체들과 관계를 수립해야 한다고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이 촉구했습니다.

 네팔 수도, 카트만두를 방문중인 카터 전 대통령은 16일, 네팔 국민이 10년에 걸친 반정부 무력항쟁을 지난 해에 포기한 마오쩌둥주의 반도들을 국가 정치 및 사회체제 안에 수용했기 때문에 미국은 그들과 대화통로를 열어야 한다면서 이같이 촉구했습니다.

 카터 전 대통령은 나흘 일정의 카트만두 방문중 네팔의 정치인, 사회 지도자들과 만나 진행되고 있는 네팔 평화과정의 평가와 다가오는 선거준비 지원 등에 관해 논의했으며 구 마오쩌둥주의 반도 지도자 프라찬다와도 만났습니다.

*****
Former U.S. President Jimmy Carter says Washington should establish relations with Nepal's former Maoist rebels and stop treating them as terrorists.

Mr. Carter told journalists in Kathmandu today (Saturday) the U.S. should establish some communication with the Maoists because the people of Nepal have accepted them into the political mainstream.

The Maoists abandoned their decade-long insurgency last year and joined the government in April.

Mr. Carter is wrapping up a four-day visit to Nepal to assess the ongoing peace process and help organize upcoming national elections. He has met political and civil society leaders, as well as Maoist leader Prachanda.

Mr. Carter says when he met Prachanda Friday, he raised the issue of aggressive behavior by the Maoist's Young Communist League. He said he was reassured by Prachanda's promise to end the group's vigilantis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