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은 중국이 군사용으로 사용할 수도 있는 첨단기술 상품의 대중국 수출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는 동시에 인가된 중국의 첨단기술  상품수입은 보다 쉽도록 하는 새로운 규정을 발표했습니다.

카를로스 구티에레스 미 상무장관은 15일, 이 같은 내용의 새로운 대중국 수출규정을 발표하면서 이는 워싱턴과 베이징간의 복잡한 관계에 부응하는 올바른 균형된 조치라고 설명했습니다. 

구티에레스 장관은 새로운 규정이 신뢰받는 중국 고객들에 대한 미국 기업들의 판매를 용이하게 개선하는 동시에  항공기, 레이저 제품, 장거리 통신 장비 등 미국의 특정 첨단기술 상품을 중국에 수출하는 것은 차단하도록 돼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미국의 대중국 수출에 관한 새로운 규정은 다음 주부터 발효됩니다.  

*****


The United States says it is tightening export controls on high-tech goods to China that Beijing could use for the military.

The new regulation announced Friday also makes it easier for approved Chinese customers to import more high-tech goods.

Commerce Secretary Carlos Gutierrez says the new rule strikes the right balance for
Washington's complex relations with China.

He says the regulation, which takes effect next week, will make it easier for U.S. companies to sell to trusted Chinese customers, while denying China access to U.S. technology.

The items subject to the regulation include aircraft, lasers and some telecommunication equipment that can be used for space communications.

Last month, the U.S. Defense Department said China is modernizing its military in ways that could allow it to launch pre-emptive strikes beyond East As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