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버트 게이츠 미국 국방장관은 이라크 관계자들이 폭력을 완화하기 위한 국민화해를 촉진시키도록 압박하기 위해 15일 이라크를 전격 방문했습니다.

게이츠 장관은 브뤼셀 방문을 마친 뒤 사전 발표 없이 이날 오후에 바그다드에 도착했습니다. 게이츠 장관은 바그다드로 향하면서 기자들에게 미국은 이라크의 종파분쟁 종식을 위한 법안 등 여러 조치가 지지부진한데 대해 실망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앞서 누리 알-말리키 이라크 총리는 바스라 부근의 수니파 사원이 공격을 받은 후에 바스라에 대한 무기한 통행금지령을 내렸습니다. 무장괴한들이 주바이르 마을에 있는 수니파 사원을 공격했지만, 사상자는 생기지 않았습니다.

알-카에다 무장세력들이 지난 13일 사마라 시의 시아파 성지 아스카리야 사원, 일명 황금사원을 폭탄공격한 이후, 적어도 6개의 다른 수니파 사원들이 공격을 받았습니다.

*****

U.S. Defense Secretary Robert Gates is in Baghdad to pressure top Iraqi officials into moving faster on national reconciliation to slow the ongoing violence.

Gates arrived from Brussels late today (Friday) on a previously unannounced visit. He told reporters en route to Baghdad that the U.S. is disappointed by slow Iraqi progress in passing laws and taking other steps to quell sectarian violence.

Earlier today, Iraq's prime minister ordered an indefinite curfew in the southern city of Basra after a Sunni shrine was bombed and destroyed in a nearby town (Zubair). There were no casualties in the bombing.

At least six other Sunni mosques have been attacked since suspected al-Qaida militants bombed the revered Shi'ite Askariya Shrine in Samarra on Wednesday.

Also today, the U.N. refugee agency said many people fleeing Iraqi violence are setting up squalid and unsanitary makeshift camps within the count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