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러조직 알 카에다 무장세력 용의자들이13일 이라크의 3대 시아파 회교성지 가운데 하나인 사마라의 아스카리야 사원을 폭탄 공격한 가운데 오늘(14일) 수니파 회교사원 여러 곳이 보복성 공격을 받았습니다.

누리 알 말리키 이라크 총리는 아스카리야 사원 공격 이후 국내 회교 성지들에 대한 경비를 강화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이라크 당국은 아스카리야 사원 공격이 발생한 뒤 바그다드와 사마라 지역에 통행금지령을 내렸습니다. 그러나 통행금지령에도 불구하고 사드르 시티에는 수 백명의 시아파 신도들이 모여 아스카리야 사원 공격에 대한 항의 시위를 벌였습니다.

오늘 항의시위는 나자프와 바스라에서도 열렸습니다.

*****

Iraqi authorities say several Sunni mosques were attacked today (Thursday), the day after suspected al-Qaida militants bombed a revered Shi'ite shrine in Samarra.

The attacks on Sunni mosques are in apparent retaliation for Wednesday's bombing of Samarra's Askariya shrine.

Iraqi Prime Minister Nouri al-Maliki increased security at religious sites across the country after the attack in Samarra.

Iraqi officials have imposed a curfew in Baghdad and Samarra. Despite the curfew, hundreds of Iraqis took to the streets of Baghdad's Shi'ite neighborhood of Sadr City to protest the Samarra attack.

Demonstrations were also held in Najaf and Basra.

In other developments, the U.S. military says troops detained 25 suspected terrorists in raids since Wednesday. It says some of the detainees are believed to be closely tied to a leader of al-Qaida in Ira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