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레스타인 양대 정파인 하마스와 파타 간의 무력 충돌이 13일에는 가자지구 중심부로 확산된 가운데, 양측간의 폭력사태로 유엔 구호요원 2명이 사망했습니다.

유엔 대변인은 유엔은 팔레스타인 인 유엔 직원 2명이 사망함에 따라 가자지구 구호 활동을 축소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13일 하루동안 가자 시티에서 평화시위대를 겨냥한 발포로 적어도 시위자 1명이 사망한 것을 포함해 10명이상 사망했습니다. 또한 가자 지구 남부의 칸 유니스 마을에서 치명적인 폭탄 폭발로 파타를 추종하는 보안군 본부가 파괴됐습니다.

하마스 전투원들은 가자 북부에 대한 통제를 강화하고  현지의 파타 세력에게 오는 15일까지 무기를 반납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지난 사흘동안 하마스와 파타 두 정파간의 치열한 무력 충돌로 50명 이상 사망했습니다.

*****


Fighting between rival Palestinian groups Hamas and Fatah is spreading in the Gaza Strip, and two United Nations relief workers were killed in the latest violence.

A spokesman said the U.N. would scale back relief operations in Gaza after the deaths of the two Palestinian U.N. employees. More than 10 other people were killed in the fighting today (Wednesday), including at least one demonstrator killed by gunfire at a peace rally in Gaza City.

A deadly bomb blast in the southern Gaza town of Khan Younis also destroyed the headquarters of a security force loyal to Fatah.

Hamas fighters tightened their hold on northern Gaza and gave Fatah forces there until Friday to surrender their weapons.

Palestinian President Mahmoud Abbas says what is happening in Gaza is "madness." His Fatah group has warned it would pull out of the Palestinian unity government with Hamas unless the fighting stops.

More than 50 people have died in three days of heavy figh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