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교 무장단체 하마스는 13일 가자지구에서 벌어진 전투에서 파타당 무장세력의 진지들을 격파했습니다.

마무드 압바스 자치수반의 집무실도 공격을 받았습니다.

가자지구의 전투로 이날 2명의 유엔 구호요원 등 모두 20여명이 사망했습니다.

요르단 강 서안에 있는 압바스 자치수반은 전투가 광란으로 치닫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유엔 대변인은 유엔이 2명의 팔레스타인인 유엔 직원이 사망한 후에 이 지역에서의 구호활동을 축소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집트 보안당국은 남부 가자지구의 칸 유니스 마을에서 폭탄 폭발로 경찰 본부가 폭파된 후에 40여명의 팔레스타인 경찰들이 이집트 국경을 넘어왔다고 밝혔습니다.

하마스와 파타간의 사흘간의 전투로 지금까지 모두 60여명이 사망했습니다.

*****

The Islamic militant group Hamas has pounded the positions of the rival Fatah faction in fierce fighting today (Wednesday) in the Gaza Strip.

The compound of Palestinian President Mahmoud Abbas of Fatah was among the posts that came under attack.

The violence in Gaza claimed more than 20 lives today, including that of two Palestinian U.N. relief workers and at least two people shot dead at a peace demonstration.

President Abbas, who is in the West Bank, described the fighting as "madness."

The United Nations announced it was scaling back relief operations following the deaths of its two workers.

An Egyptian security official said 40 Palestinian policemen loyal to Fatah crossed the border into Egypt today after a huge bomb blast destroyed their headquarters in the southern Gaza town of Khan Younis.

More than 60 people have died in three days of heavy fighting between Hamas and Fata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