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에서 일어난 대규모 폭발로 반시리아계의 왈리드 에이도 국회의원과 그의 아들, 그리고 또 다른 8명이 숨지고, 10여명이 다쳤습니다.

피살된 정치인들의 친척들은 이번 폭탄공격이 시리아의 소행이라고 비난했습니다.

미국 국무부의 션 매코맥 대변인은 이번 폭탄공격을 레바논의 민주주의를 훼손시키려는 테러 행위라고 말했습니다.

2005년 이후 레바논에서는 라피크 하리리 전 총리 등 7명의 반시리아계 정치인들이 공격을 받고 희생됐습니다.

레바논의 친서방 정부는 유엔이 지지하는 하리리 암살범들에 대한 특별재판소 설치를 둘러싸고 친시리아계의 헤즈볼라가 이끄는 야당과 정치적인 위기에 직면해 있습니다.

*****

Lebanese officials say a large explosion has killed anti-Syrian member of parliament Walid Eido, his son and at least eight other people in the capital, Beirut.

Allies of the slain politician have blamed Syria for the bombing.

Officials say about 10 people were wounded in today's (Wednesday's) blast along the city's seafront. The explosion was apparently caused by a bomb-rigged car.

In Washington, State Department spokesman Sean McCormack condemned the bombing as an "act of terrorism" meant to undermine Lebanon's democracy.

Seven anti-Syrian politicians in Lebanon, including former prime minister Rafik Hariri, have been killed in attacks since 2005. Lebanon's Western-backed government faces a political crisis with the pro-Syrian Hezbollah-led opposition over a U.N.-backed tribunal to try suspects in the Hariri assassination.

Syria has denied involvement in the killings of anti-Syrian politicians in Leban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