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단 정부는 아프리카연합과 유엔의 합동평화유지군을 다르푸르지역에 배치하는 계획을 받아들였습니다.

수단과 아프리카연합, 유엔은 12일 에티오피아 수도 아디스 아바바에서 이틀간의 회의를 마치고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수단 정부가 유엔과 아프리카연합으로부터 설명과 해명을 들은 후에 이른바 ‘혼성작전’으로 명명된 이 계획을 받아들였다고 말했습니다.

이 성명은 또한 수단과 유엔, 아프리카연합이 포괄적인 정치과정에 따라 다르푸르지역에서 즉각적이고 포괄적인 휴전이 필요하다는데 합의했다고 말했습니다.

수단은 지금까지 유엔 평화유지군의 다르푸르 배치를 거부해 왔습니다.

*****

Sudan's government has accepted a plan for a joint United Nations-African Union peacekeeping force in the troubled Darfur region.

A joint statement from Sudan, the U.N. and A.U. says Sudan has accepted the proposals on the so-called "hybrid operation," after getting explanations and clarifications from the two international bodies.

The statement also says Sudan, the U.N., and the A.U. agree on the need for an immediate, comprehensive ceasefire in Darfur along with an inclusive political process.

A senior A.U. official, Said Djinnit, read the statement today (Tuesday) at the conclusion of a two-day meeting in Addis Ababa.

Sudan's President Omar al-Bashir initally agreed last November to a three-stage plan that would place around 20-thousand U.N. peacekeepers in Darfur. But he had since wavered on acceptance of the plan and stalled on its implement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