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7명의 이란 경제 전문가들은 공개서한에서 인플레이션을 촉진하고 가난한 사람들을 더욱 어렵게 만드는 정부의 경제정책에 관해 경고했습니다.

12일 이란 신문들에 실린 이 공개서한은 은행제도에 대한 정부의 잘못된 인식을 비판했습니다.

전 증권거래소장 등 전직 관료들이 작성한 이 서한은 또한 마무드 아마디네자드 대통령 정부가 과학적인 기초도 없이 잘못된 결정을 내리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란 정부는 최근 수주 사이에  금리를 인하해 비난을 받았습니다.

*****

Fifty-seven Iranian economists have written an open letter warning the government of economic policies that they say have fueled inflation and hurt the poor.

The letter, published in Iranian newspapers today (Tuesday), criticizes what it calls the government's "wrong understanding" of the banking system.

The letter also criticizes the government of President Mahmoud Ahmadinejad for what it says is faulty decision-making without any "scientific basis."

Several former officials, including the former head of the Iranian stock exchange (Hossein Abdeh Tabrizi), wrote the letter.

In recent weeks, the Iranian government has been criticized for cutting interest rates.

The government defends its economic decisions and says that the rising inflation is under contro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