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트린느 샤네 유엔 인권특사는 현재 쿠바에서 구금돼 있는 60명의 반체제 인사들중 일부의 육체적, 정신적 건강에 깊은 우려를 표했습니다.

샤네 특사는 12일 유엔 인권위원회에서 지난 2003년 쿠바에서 일제단속 때 체포된 언론인 작가, 민주화운동가 등 반체제인사들의 구금상태에 관해 계속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샤네 특사는 또한 쿠바의 협력 거부가 이들의 곤경을 가져왔다며, 쿠바 인권상황에 관한 연례보고서를 끝낼 것을 권고했습니다.

샤네 특사는 과거의 인권기록이 나빴던 국가들을 선정할 것이 아니라, 유엔 인권위원회가 회원국 모두의 인권상황을 재검토 할 수 있도록 새로운 제도를 마련할 것을 권고했습니다.

*****

A United Nations human rights envoy has expressed deep concern about the physical and mental health of some 60 imprisoned dissidents in Cuba.

Human rights expert Catherine Chanet told the U.N. Human Rights Council today (Tuesday) that she remains concerned about detention conditions for a group of dissidents -- journalists, writers, and activists -- arrested in a crackdown in Cuba in 2003. She also said Cuba's refusal to cooperate has resulted in an impasse and she recommended ending yearly reports on Cuba's human rights situation.

Chanet suggested moving to a proposed new system in which the Human Rights Council reviews the human rights situation of every nation in its membership, not just selected ones with poor past records.

Cuba supports that move. In a speech Tuesday, the Cuban U.N. ambassador in Geneva said about the yearly reports: "this farce is about to 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