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연방 항소법원은 11일 부시 행정부가 미국 영토내에서 민간인들을 체포해 투옥하도록 군에 명령할 수 없다고 판결했습니다.

버지니아 리치먼드의 미 연방 제 4 순회항소법원은 지난 2001년 12월 일리노이 주의 페오리아 자택에서 체포된 뒤 2003년 6월 이후 사우스 캐롤라이나 주 촬스턴 해군교도소에 구금해온 카타르 국적의 알-카에다 용의자 알리 알 마리에 대해 이같이 판결했습니다.

법원은  또한 테러와의 전쟁에 관한 부시 대통령 정책에 배치되는 이 판결에서 적 전투요원을 재판하기 위해 특별군사법정인 군사위원회를 설치할 수 있도록 한 군사위원회법도 마리가 재판을 받을 수 있는 그의 헌법적인 권리를 박탈할 수 없다고 판결했습니다.

마리측의 조나단 하페츠 변호인은 미국의 소리방송에 이번 판결은 모든 사람에게 인신보호 영장의 권리를 재확인한 획기적인 판결이라고 말했습니다.

*****

A U.S. appeals court has ruled that the Bush administration cannot order the military to seize and imprison civilians in the United States.

The Fourth U.S. Circuit Court of Appeals in Richmond, Virginia, ruled that the U.S. government cannot subject Ali Saleh Kahlah al-Marri to indefinite military detentions, even if President Bush has designated him as an "enemy combatant."

In a setback for Mr. Bush's policies in the war on terrorism, the appeals court also ruled that Marri cannot be stripped of his constitutional right to challenge his accusers in court.

Marri has been held in a U.S. navy brig in Charleston, South Carolina, for about four years without any charges filed against him. He is a Qatari national and a suspected al-Qaida operative.

Marri's attorney, Jonathan Hafetz, told VOA that the decision is a "landmark ruling" that affirms the right of habeas corpus (a defendant's right to challenge his detention in court) for all individuals -- citizens and non-citize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