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제 5대 산유국의 하나인  이란에서 휘발유 배급제가 실시됩니다. 이란 당국은 이에 앞서 휘발유 가격을 인상했습니다. 이란 당국이 이 같은 조치를 취할 수 밖에 없는  배경이유는  석유가 많이 난다고 해서 휘발유도  풍부한 것은 아니기 때문입니다.  이란 당국이 휘발유 배급제를 시행할 수 밖에 없는 속내를 알아봅니다.   

이란이 휘발유 배급제를 시행할 수 밖에 없는 까닭은 두 가지 상반돼 보이는 통계자료가 설명해 줍니다. 이란은 세계 제4위의 석유수출국이면서 세계 제 2위의 휘발유 수입국입니다. 미국 에너지정보국 자료에 따르면 이란은 국내 휘발유 소비량의

약 40퍼센트를 수입하고 있습니다.   존스 홉킨스 대학교 경제지리학자, 로저 스턴 교수는   휘발유를 수입하는 것은 국내 휘발유 소비를 완전히 충족시킬 수 있는 정유능력을 갖고 있지 않기 때문이라고 설명합니다.

  이란의 국내 휘발유 소비량은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늘어나는 편에 속하는데  이는  정부가 휘발유 소비에 재정을 지원하기 때문입니다.

이 같은 이란의 휘발유 가격이1리터에 9센트, 한화로 84원에서 지난 5일, 하루밤 사이에 11센트, 103원으로 껑충 뛰어오른데다가 9일부터 휘발유 배급제가 실시됩니다. 자동차

한 대당 휘발유 배급량은 한 달에 90리터로 제한되고 전자 휘발유 배급카드가 발행됩니다.  이란 정부는 휘발유 소비에 막대한 보조금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정부의 휘발유 소비 보조금 지원덕분에 이란의 휘발유 가격은 세계에서 가장 쌉니다.  1인당 개인소득이 2천7백 달러에 불과한 이란 국민들에겐 정부의 휘발유 소비 보조금 지원이 극히 중요한 혜택으로 받아들여지고 있습니다. 다시 로저 스톤 교수는  이란 정권에겐 휘발유 소비 보조금 지원 문제는 절대로 건드릴 수 없는 일에 속하며 국내 최대의 정치적 문제로 돼 있다고 말합니다.  

 그러나 이란 정부는 이제 휘발유 가격을 인상하고 배급제를 시행하는 것밖에 달리 선택의 여지가 없는 상황힙니다. 이란 정부의 휘발유 소비 지원 예산은 지난 해 1년 동안 45억 달러에 달한 것으로 추산되는데 세계 4위의 석유수출국인 이란이지만 기록적인 원유가격 상승에도 불구하고 휘발유 소비 보조금 지원이 정부의 적자를 가중시키고 있으며 원유수출 세입의 대부분이 상쇄되고 있는 실정입니다.

 이란의 국내 휘발유 소비량은 연간 약 10퍼센트로 증가하고 있습니다. 이란의 국내 정유능력 확대계획은 너무나 부진하기 때문에 증가하는 휘발유 소비를 따라잡을 수 없는 상황이기 때문에 정부로선 어쩔수 없이 휘발유 소비를 줄이는 조치를 취하게 된 것입니다.

 이란의 수도, 테헤란을 비롯해 다른 대도시의 도로교통 혼잡은 악몽과도 같습니다.  자동차가 늘어나니까 휘발유 소비는 당연이 증가합니다.

  이란 당국의 휘발유 가격 인상과 배급제 시행과 관련해 배급량을 초과하는 휘발유에 대해서는 1리터 당 50센트, 한화로  4백60원에 판매하도록 허가하는 문제를 놓고 열띤 논쟁이 일어났었습니다. 이란  샤리프 대학 마지드 압바스푸르 교수는배급량 이상의 휘발유를 살수 있는 사람들에겐 시장가격으로 판매하는 것에 동의하는 사람들이 있는가 하면 이란 의회와 정부의 일부 인사들은 배급제 시행방침만  요구한다고 지적합니다.

 그러나 배급량 초과 휘발유의 시장가격 판매허용은 부유층의 휘발유 소비를 부추기는 반면에 빈곤층은 그대로 배급량에 묶여 있도록 만들기 때문에 이란 정권으로선 극히 위험한 조치가 될 것이라고 일부 서방분석가들은 지적합니다. 이는 대중의 인기를 얻어 당선된 마흐무드 아흐마디네자드 대통령에겐 특히 정치적으로 위험한 요소가 된다는 것입니다. 미국의 초당적인 의회조사국, 이란문제 전문가인 켄  카츠먼 연구원은  배급량 초과 휘발유의 시판허용은 사실상 모든 사람이 휘발유를 1리터 당 4천 레알의 높은 가격으로 사도록 만드는 것이기  때문에 대단히 퇴보하는 조치가  된다고 말합니다.

그렇게 되면 부유층 보다는 빈곤층이 더 큰 타격을 받게되고 이는 2005년 선거에서 아흐마디네자드 대통령을 지지해 당선케 해준 서민층 유권자들의 지지를 훼손하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카츠먼 연구원은 지적합니다.

 한편, 이란의 수입 휘발유 의존은 미국과 그 동맹국들이 이란에게 핵개발 문제와 관련해 압력을 증대시키려 할 때 이란에게는 치명적인 타격이 될 수 도 있을 것이라고 일부 관측통들은 지적하고 있습니다. 

*****

Iran just raised its subsidized prices on gasoline and is introducing gas rationing. It may initially strike one as an odd move for a petroleum rich country like Iran. But, as VOA Correspondent Gary Thomas reports, just because a country has a lot of oil does not mean it also has a lot of gasoline.

Iran's move to gas rationing can be underscored by two seemingly contradictory statistics. Iran is the fourth largest oil exporter in the world. But it is also, according to the U.S. Energy Information Agency, the world's second largest gasoline importer on a net volume basis, buying about 40 percent of its refined gasoline from outside sources.

An economic geographer at Johns Hopkins University, Roger Stern, says Iran can produce oil for the world, but cannot refine it to meet the demands of its increasingly gas thirsty domestic market. "The reason that they are importing gasoline in the first place is because they lack the refining capacity to fully serve their domestic market, and that domestic market is rising at one of the fastest rates in the world. And it is rising fast because of the subsidized prices," he said.

On June 5, Iranians awoke to find the price of gas raised from nine cents a liter to 11 cents. On June 9, a new gas rationing plan is to go into effect in which drivers will be limited to 90 liters a month, and will use an electronic rationing card when they buy their fuel.

Gasoline is heavily subsidized in Iran. As a result of the subsidies, Iran enjoys some of the lowest priced gas in the world. In a country where the average per capita income is around $2,700 a year, cheap gas is seen as a critical benefit.

Roger Stern, who wrote a controversial National Academy of Science study on Iranian energy needs last year, says tampering with gas prices or supply is a minefield for Iranian politicians.

"It seems to be the one thing that the regime absolutely cannot do. And it is very much like Social Security in our country. People talk about reform, but even mentioning serious reform is politically pretty toxic. It could be the biggest domestic political issue aside from human rights and minority rights issues in the country," he said.

But analysts say the government had no choice but to act. Those subsidies cost the government an estimated $4 billion $5 billion a year last year. The analysts say that even with record high crude oil prices, the increased subsidies heighten the budget deficit and offset much of the revenue from oil exports.

Iranian gasoline consumption is rising by about 10 percent per year. Efforts to expand domestic refining capacity have been sluggish and unable to keep up with demand. So the government is trying to reduce consumption.

The streets of Tehran and other major cities are a motorist's nightmare. In the nearly omnipresent traffic jams, the rich, many of whom become wealthy from oil money, drive gas guzzling luxury cars. The poor, who are unable to afford new cars, must get around in pollution belching, energy inefficient vehicles living far beyond their normal life. The number of cars on the clogged roads continues to grow, further increasing fuel demand.

Majid Abbaspour, a professor at Sharif University and editor of the Tehran based International Journal of Environmental Science and Technology, says there has been what he terms "mixed reaction" to the rationing. He says there is heated debate about whether to allow those who are willing to pay a higher rate of about 50 cents a liter to buy more than the ration limit.

"Some people agree that if someone wants to take more than the rationed amount, they should buy the gasoline at the free market price, which is I think something like 4,000 rials (50 cents) or so. But some people in the parliament and in the government say they should go to a policy of just rationing only," he said.

Western analysts point out that this would be a dangerous step for the government because it would favor the rich who can afford to buy more gas, while leaving the poor to live within the ration limit. Ken Katzman, an Iran analyst for the nonpartisan Congressional Research Service, says the whole issue poses particular political dangers for President Mahmoud Ahmadinejad, who won the presidency two years ago campaigning as a populist.

"This is actually very regressive because it affects the poor more, because everybody has to pay more for gasoline. So the poor are more affected than wealthy people, and the poor are Ahmadinejad's constituency, after all. That is the segment that really carried him to his election in 2005. So I think it is definitely going to put a further dent in his political support," he said.

Some analysts believe the reliance on imported gasoline is Iran's Achilles' heel if the United States and its allies want to ratchet up the pressure on Iran over its nuclear progr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