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가니스탄의 탈레반 반군의 최고 지휘자였던 물라 다둘라의 시신이 4명의 아프간 인질들과 교환됐다고 탈레반 대변인이라고 밝힌 한 남성이 주장했습니다.

이 남성은 물라 다둘라의 친척들이 7일 오전 그의 시신을 아프간 당국으로 부터 인도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탈레반이 곧바로 아프간 의료진 4명을 풀어줬고 5번째 의료요원의 시신을 넘겼다고 말했습니다.

탈레반은 지난 5일 아프간 당국이 물라 다둘라의 시신을 제때 인도하지 않았기 때문에 인질 5명 가운데 1명을 살해했다고 밝혔습니다.

물라 다둘라는 탈레반의 가장 잔인한 지휘자들 가운데 한명이었습니다. 그는 지난달 헬마드 주에서 미군과 연합군에 의해 사살됐습니다.

*****

A man claiming to be a spokesman for the Taleban says the body of top commander Mullah Dadullah has been handed over to the insurgents in exchange for the release of four Afghan hostages.

The purported spokesman (Shuhabuddin Attul) says relatives of Mullah Dadullah received his body early today (Thursday). He says the Taleban then freed four members of an Afghan medical team and turned over the body of a fifth medical worker.

On Tuesday, the Taleban said one of the five hostages was killed because authorities had not handed over Dadullah's body on time.

Mullah Dadullah was one of the Taleban's most brutal commanders. He was killed last month while fighting U.S.-led troops in Helmand province.

Separately, at least five people have been arrested in connection with the murder of a female Afghan journalist, Zakia Zaki, this week in Parwan province. Some of the suspects are said to be linked to militant Gulbuddin Hekmatyar's Hizb-e Islam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