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의 최대 방위산업체인 영국의 비에이이(BAE) 시스템즈사는 사우디아라비아 국가안보보좌관인 반다르 빈 술탄 왕자에게 수십억 달러의 뇌물을 제공했다는 언론 보도를 부인하고 나섰습니다.

영국의 가디언 신문은 비에이 사가 전 미국주재 사우디대사를 역임한 반다르 빈 술탄 왕자에게 10년에 결쳐 2십억 달러 이상을 제공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보도에 따르면 비에이 사는 사우디아라비아와 영국 정부의 승인으로 이뤄진 정부간 협정으로 1985년에 성사된 영국 사상 최대규모의 무기거래 협상과 관련해 이러한 뇌물을 제공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토니 블레어 영국 총리는 선진8개국 G-8 정상회담이 열리는 독일에서 이 문제와 관련한 조사는 영국과 우방인 사우디아라비아와의 관계를 경색시키고 수천개의 일자리를 잃게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One of Europe's largest defense contractors, BAE, is denying any wrongdoing in response to media reports of multi-billion-dollar payments to a Saudi prince.

Britain's Guardian newspaper reported that BAE paid more than two billion dollars over a decade to Saudi Arabia's former ambassador to the U.S., Prince Bandar bin Sultan.

BAE says payments made in connection with Britain's largest-ever (Al-Yamamah) arms deal, signed in 1985, were under a government-to-government agreement and made with the approval of the Saudi and British governments.

BAE refused further comment and said it would maintain confidentiality. In December, Britain said its Serious Fraud Office had dropped a multi-year investigation into the deal to avoid harming international interests.

At the Group of eight summit in Germany, British Prime Minister Tony Blair said an investigation would have undermined Britain's ties with a key ally and cost thousands of jo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