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카오 소재 방코델타아시아, BDA 은행 내 북한자금 이체 문제로 북 핵 2.13 합의 이행이 오늘 (5일)로 52일째 지체되고 있는 가운데 러시아 정부가 자국 은행을 북한자금 중개은행으로 내세울 용의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숀 맥코맥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BDA의 북한자금 이체에 핵심 걸림돌인 미 애국법 311조 상의 금융제재는 해결이 어렵지만 불가능한 일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알렉산더 로슈코프 러시아 외무차관은 5일 마카오 소재 방코델타아시아, BDA 은행의 북한자금을 북한 정부가 계좌를 갖고 있는 러시아 은행으로 송금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로슈코프 차관은 북 핵 문제 해결에 진전을 이루기 위해 이같은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면서, 하지만 이는 미국 정부가 해당 러시아 은행에 대해 어떠한 제재도 가하지 않겠다는 서면보장이 이뤄져야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북한자금 송금 문제에 관해 미국이 도움을 요청한 바 있다고 밝혔습니다. 라브로프 장관은 또 BDA의 북한자금2천5백만 달러 송금 문제가 해결되지 않고 있는 것은 미국 때문이라며, 미국 정부가 이 자금을 북한 정부에 돌려줄 수 있도록 보장해 줄 것을 요구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국의 숀 맥코맥 국무부 대변인은 국제 금융체제 상의 제재가 북한자금 이체 문제를 상상했던 것 이상으로 아주 복잡하게 만들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맥코맥 대변인은 하지만 북한자금 송금 문제의 주요 걸림돌인 미국의 애국법 311조와 관련한 금융제제에 관해서는, 해결이 어렵지만 불가능한 것은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맥코맥 대변인은 북한 자금 송금 문제가 속히 해결되고 북한이  6자회담에 복귀해 핵 문제를 해결할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러시아의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북 핵 문제는 당사국들이 문제를 극단으로 내몰아 교착상태에 빠지게 만들기 보다는 대화와 타협을 통해 평화적으로 접근했을 때 해결된다고 강조했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따라서 북한의 권리가 문제 해결에 반영돼야만 당사국 모두에 수용가능한 합의를 얻어낼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