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바논의 또 다른 팔레스타인 난민캠프에서 폭력사태가 발생해서 레바논 군인 2명과 이슬람 과격분자 2명이 사망했다고, 레바논 정부가 밝혔습니다.

폭력 사태는 3일 레바논 남부 시돈 근처의 에인 알-힐웨 캠프에서 시작됐으며, 준드 알-샴 이라는 과격단체와 레바논 군대 사이에 교전이 벌어졌습니다. 현지 의료진에 따르면 군인 3명과 민간인 2명도 부상을 입었습니다.

레바논에서는 나르-알 바레드 난민캠프에서도 지난 2주간 파타계 알-이슬람과 레바논 군대의 교전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북부 트리폴리 근처에 있는 이 난민캠프에서 발생한 폭력사태로 최소한 100명의 군인과 과격분자, 민간인이 숨졌습니다.

한편 베이루트 동부 기독교 거주지에서도 4일 폭발물이 터져서 7명이 부상을 입었습니다. 베이루트에서는 지난 몇주간 4차례의 폭발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

Lebanese authorities say two soldiers and two Islamic militants were killed today (Monday) as fighting erupted at a second Palestinian refugee camp in Lebanon.

Medics also say at least three soldiers and two civilians were wounded in clashes between Jund al-Sham militants and Lebanese troops at the Ein al-Hilweh camp near Sidon.

The clashes at the camp in southern Lebanon began Sunday, more than two weeks after fighting erupted between Lebanese forces and Fatah al-Islam militants in another Palestinian refugee camp, Nahr al-Bared.

Fighting at Nahr al-Bared, near the northern city of Tripoli, is ongoing, and more than 100 people have been killed there, including soldiers, militants and civilians.

Meanwhile, security officials say an explosion in a Christian suburb of east Beirut today (Monday) wounded seven people. It is the fourth blast in and around Beirut in the past few wee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