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고 차베스 베네수엘라 대통령의 주요 정적의 한 사람인 마누엘 로잘레스 씨는 31일 정부의 ‘라디오 카라카스 텔레비전’방송 폐쇄에 대해 국민투표를 실시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전 대통령 후보인 로잘레스 씨는 국민투표는 야당 성향의 이 방송이 다시 방송을 할 수 있는지 여부를 결정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로잘레스 씨는 차베스 대통령이 베네수엘라의 언론을 통제하려고 한다고 비난했습니다.

지난 27일 ‘라디오 카라카스 텔레비전’방송의 폐쇄는 국민들의 대규모 항의시위를 촉발했습니다. 경찰은 항의시위중 폭력을 행사한 혐의로 학생과 광부들이 대부분인 시위자 180명을 구속했습니다. 로잘레스 씨는 이들의 석방을 촉구했습니다.

*****

A leading opponent of Venezuelan President Hugo Chavez has called for a referendum on the government's closure of Radio Caracas Television.

Former presidential candidate Manuel Rosales said a referendum should decide whether the opposition-aligned network should be put back on the air. He said President Chavez is attempting to control the media in Venezuela.

The government shut down the station Sunday, sparking mass protests. Police have arrested more than 180 people, mostly university students and minors, for allegedly violent acts during the protests. Rosales has called for their release.

Protests have continued since the closure.

The Chavez government refused to renew the licence of RCTV, accusing it of violating broadcasting laws. The government replaced the network with a new state-funded channel, Venezuelan Social Televis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