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무용수 리요 모리가 세계적인 미의 제전인 2007년 미스 유니버스 대회에서 1위를 차지했습니다.

전 세계로 텔레비전 생중계 되는 가운데 멕시코 수도 멕시코 시티에서 28일 밤 열린 2007년 미스 유니버스 결선대회에서, 다이아몬드와 진주로 장식된 미스 유니버스 왕관은 올해 스무 살의 미스 일본 리요 모리에게 돌아갔습니다.

브라질과 베네수엘라 대표가 2위와 3위에 오른 가운데, 4위는 미스코리아 이하늬가 차지했습니다.  

*****


Japanese ballet dancer Riyo Mori has been crowned Miss Universe 2007.

A diamond-and-pearl-studded crown was placed on the head of the 20-year old Miss
Japan in a globally televised ceremony Monday night in Mexico City.

The top five contestants included first runner-up Natalia Guimaraes of Brazil, second
runner-up Ly Jonaitis of Venezuela and third runner-up Honey Lee of Korea.

Miss USA, Rachel Smith, came in fifth place.

The winner travels the world for a year on behalf of charities and pageant sponso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