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주재 영국대사는 전 러시아 정보요원 독살 혐의를 받고 있는 안드레이 루고보이 씨의 신병을 인도해줄 것을 러시아 정부에 공식 요청했습니다.

영국의 안토니 브렌튼 러시아 주재 대사는 28일 러시아 외무부에 러시아의 경제인이며 전 정보요원인 안드레이 루고보이 씨의 신병인도 요청서를 제출했습니다.

지난 주에 영국 검찰은 작년에 런던에서 독극물 폴로니움-210으로 사망한 알렉산더 리트비넨코 씨의 살해혐의로 루고보이 씨를 영국에서 재판하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루고보이 씨는 자신은 이 사건과 무관하다고 주장했으며, 러시아 정부는 자국 시민의 인도는 위헌이라고 말했습니다. 

*****

Britain's ambassador in Moscow has officially requested the extradition of a chief suspect in the poisoning of a former Russian intelligence agent.

Ambassador Anthony Brenton submitted the documentation seeking the extradition of Russian businessman and former intelligence agent Andrei Lugovoi to Russia's Foreign Ministry.

British prosecutors said last week that they want to bring Lugovoi to trial in Britain for the murder of Alexander Litvinenko, who died late last year after being poisoned with polonium-210. Lugovoi says he is innocent.

Russian authorities say their country's constitution prohibits extraditing citizens.

The British request followed a six-month probe into Litvinenko's death.

British police determined that Litvinenko met with Lugovoi and another Russian businessman at a London hotel November first -- the day Litvinenko fell il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