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지지율이 지난 해 9월 취임 이후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고 일본 신문들이 28일 보도했습니다.

마이니치 신문이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아베 총리의 지지율은 지난달 43%에서 32%로 떨어졌습니다. 니케이 신문이 실시한 별도의 여론조사에서는 지지율이 지난달에 비해 12% 포인트 떨어진 41%로 나타났습니다.

아베 신조 내각은 오는 7월에 실시될 참의원 선거를 앞두고 각료들의 연이은 비리 의혹과 정치자금 추문 등으로 시달리고 있습니다.

*****

Two newspaper surveys published in Japan today (Monday) show public support for Prime Minister Shinzo Abe has fallen to its lowest level since he took office last year.

According to a poll conducted by the national Mainichi newspaper, 32 percent of respondents backed Mr. Abe, compared to 43 percent in April.

A separate survey by the Nikkei business daily put the prime minister's support rate at 41 percent, down 12 points from the previous month.

Mr. Abe's administration faces a series of financial scandals involving several Cabinet ministers, ahead of July's nationwide parliamentary elections.

The government came under fire recently after the Social Insurance Agency, the manager of Japans pension system, acknowledged it had lost payment records for thousands of peop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