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부시 행정부는 다음 달 열리는 서방선진 8개국 G-8 경제정상회의에서 발표될 지구 온난화에 관한 선언 초안에 대한 강력한 반대를 표시했습니다.

미국 언론들이 입수한 성명서 초안에 따르면, 행정부 당국자들은 2050년까지 온실가스 방출을 1990년 수준 이하로 감축하자는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의 제안을 거부하고 있습니다. 또한 당국자들은 2020년까지 에너지 효율을 20% 올리자는 문구에도 반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환경보호단체 그린피스의 한 관계자는 부시 행정부의 이같은 반대에 대해 범죄라고 비난하면서, 그러나 예상못했던 바는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

A published report says Bush administration officials have issued strong objections to a proposed declaration on global warming to be issued during next month's Group of Eight economic summit.

"The Washington Post" says U.S. officials are rejecting a proposal by German Chancellor Angela Merkel to cut greenhouse gas emissions below 1990 levels by the year 2050. They are also reported to be opposed to language to raise overall energy efficiencies by 20-percent by 2020.

Mrs. Merkel has proposed limiting the worldwide temperature rise this century to around negative 16 degrees Celsius (3.6 degrees Fahrenheit). Germany has offered to drop this in favor of a Russian proposal that targets a lower range, but the "Post" says the U.S. has not accepted the modified language.

An official with the environmental advocacy group Greenpeace calls the Bush administration's objections "criminal, but not unexp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