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남서부 쓰촨 성에서 지난 한주 동안 산사태와 집중호우와 번개로 적어도 43명이 사망하고, 수천명의 이재민이 발생했습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지난 25일 쓰촨 성 가르제 현의 한 티베트 마을에서 산사태가 일어나 많은 가옥들이 파괴되고 12명이 사망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또 쓰촨성 쉬미안 군에서 큰 바위가 언덕으로 굴러  고속도로를 달리던 버스를 덥치면서 9명이 사망하고 14명이 부상했습니다.

이에 앞서 지난 23일 쓰촨성 동남부 충칭의 한 산악마을에서 학교 교실에 번개가 쳐 안에 있던 어린이 7명이 사망했습니다.

신화통신은  32시간동안 충칭 일대에 내린 집중호우로 3명이 사망하고, 11만 2,000여명의 주민들이 대피했다고 말했습니다.

*****
Landslides, torrential rainstorms and lightning strikes have killed at least 43 people in China's southwestern Sichuan province over the past week, leaving thousands homeless.

China's official Xinhua news agency says a mudslide swept through a Tibetan village in Sichuan's Garze prefecture late Friday, destroying homes and killing 12 people.

Another nine people died and 14 were injured when a rock tumbled down a hillside and slammed into a bus on a highway in Sichuan's Shimian County, knocking it off the road.

Earlier in the week (on Wednesday), seven children died when lightning struck their
classroom in a mountainous area (Kaixian County) of Chongqing.

Xinhua said 32 hours of rains (also on Wednesday) outside the capital of Chongqing killed three and forced more than 112-thousand people to evacuate their homes.

Five others were killed by lightning strikes between Sunday and Wednes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