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정보사회는 사담 후세인 타도가 폭력사태와 정치적 불안정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점을 미국 주도의 이라크 침공 이전에 이미 예측했다는 보고서가 상원에서 나왔습니다.

상원 정보위원회가 25일 발표한 장문의 보고서에는 국가정보위원회가 2003년 1월에 작성한 2개의 문건이 포함됐습니다. 두 문건은 앞서 비밀로 분류됐었고, 당시 부시 행정부 내에서 폭넓게 회람됐습니다.

국가정보위원회는 두 문건에서 이라크에서 민주주의를 수립하는 것은 험난한 도전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고, 

또한 이란과 국제테러단체 알-카에다는 전후기간을 이용해 이라크 안정화를 위한 미국의 노력을 방해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
A report issued by a key U.S. Senate committee says the intelligence community predicted before the U.S-led invasion of Iraq that toppling Saddam Hussein would lead to violence and political uncertainty.

The U.S. Senate Intelligence Committee issued a lengthy report Friday that included two previously classified assessments by the National Intelligence Council in January 2003, and widely circulated throughout the Bush administration.

The assessments said establishing democracy in Iraq would present a "turbulent challenge," because the country had no history of representative government. The intelligence community also warned that both Iran and the al-Qaida terrorist group would exploit the postwar period to undermine U.S. efforts to achieve stability.

But the assessments incorrectly predicted that terrorist attacks would decline, and that Iraq's vast oil reserves would finance reconstruction effor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