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바논 보안관리들은 지난 20일 북부 트리폴리 시에서 벌어진 격렬한 전투중에 사망한 한 이슬람 무장분자 가운데 한명은 지난해 실패한 독일 열차 폭파음모의 주  용의자라고 밝혔습니다.

관리들은 21일 사담 엘-하지디브의 시신이 20일 레바논군이 기습공격한 한  건물에서 10명의 파타 알-이슬람 전투원들의 시신 가운데 발견됐다고 밝혔습니다.  사담 엘-하지디브는  파타 알-이슬람 단체의 서열 4위로 알려져 있습니다.

한편 레바논 군은 21일 이틀째 나르 엘-바레드 팔레스타인 난민수용소 근처에서 이슬람 극단주의자들과 교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20일 양측의 격렬한 교전으로 27명의 레바논 군과 17명의 무장분자들 그리고 민간인 등 적어도 46명이 사망했습니다.  어제 교전은 경찰이 트리폴리 내 파타 알-이슬람 근거지를 기습공격하면서 발생했으나,  오늘의 충돌 이유는 정확하게 밝혀지지 않고 있습니다.

*****

 Lebanese Security officials say one of the Islamic militants killed in heavy fighting in the northern city of Tripoli Sunday was a suspect in a failed plot to blow up trains in Germany last year.

Authorities said today (Monday) that the body of Saddam el-Hajdib was found among the bodies of 10 Fatah al-Islam fighters in a building raided by Lebanese troops Sunday.

Officials say el-Hajdib was the fourth-ranking member of the Islamic group.

Lebanese troops clashed for a second day today (Monday) with Islamic extremists around the Nahr el-Bared Palestinian refugee camp.

Officials said today at least 46 people were killed in heavy fighting Sunday, including 27 soldiers and at least 17 militants, along with some civilians. There is no immediate word on casualties from today's clashes.

The fighting broke out Sunday after police raided suspected Fatah al-Islam hideouts in a Tripoli neighborhood, looking for suspects in a bank robb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