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진행중인 이라크와 아프가니스탄 전쟁이 미군에 과도한 부담을 지우고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또한 미국이 대규모 전투병력을 얼마나 오랫동안 유지할 수  있을지도 우려되고 있습니다.  이같은 여러가지 우려들 가운데 하나는 미군 전투병력이 너무 혹사를 당하고 있고, 또 저항세력과의 싸움에만 너무 촛점을 맞추고 있기 때문에, 앞으로 세계 다른 곳에서 벌어질 다른 전쟁을 수행할 임전태세를  갖추지 못하고 있을 수도 있다는 것입니다. 

 미국은 2001년부터 아프가니스탄에, 그리고 2003년부터 이라크에 전투 병력을 주둔시키고 있습니다.

그동안 발생한 수 천 명의 전사자와 부상자들, 그리고  천문학적인 전쟁 비용과는 별도로, 미군에게 부과되는 과도한 부담이  미래의 미군 준비태세에 영향을 미칠 수도 있을 것이라는 우려가 점점 더 증가하고 있습니다.

미국의 피터 페이스 합참의장은 이 문제를 면밀하게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페이스 합참의장은 그같은 문제들이 예측할 수 있는 어느 특정 시점에 갑자기 불거지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매일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페이스 합참의장과 다른 미군 고위 당국자들은 파병 일정이 미군, 특히 전투병과 해병대원들에게 부담을 주고 있음을 인정하고 있습니다. 지난 달 미 국방부는 이라크와 아프가니스탄 주둔 미군의 파병 기간을 12개월에서 15개월로 연장하고, 다음 파병 때까지  12개월 동안 휴가와 훈련을 받도록 한다는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미 해병대는 전투지역에서 7개월 근무한 후 국내에서 6개월 근무하는 일정을 반복하고 있습니다.

전임 클린턴 행정부 국방부 관리였던 미첼 플루노이 '새 미국 안보 센터'의 분석가는 병력 운용의 속도가  이미 미 지상군을 위험한 입장에 놓이게 만들었다고 지적했습니다.

풀루노이 연구원은  이미 미군은 세계 다른 곳에서 직면하게 될 수도 있는 전면적인 비상사태에 대응하는데 필요한 예비 전력을 보유하지 못하는 상황에 이르렀다고 말했습니다.

플루노이 연구원은 또한 미군 병력이 국내에서 근무하는 동안에도 이라크와 아프가니스탄으로 돌아가 저항세력과 싸우는데 필요한 훈련만 받기 때문에, 다른 기본적이고 잠재적으로 필수적인 다른 군사 기술에 대한 훈련은 받지 못하고 있다는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플로노이 연구원은 훈련의 촛점이 이라크에서 수행하는 임무에만 맞춰져 있기  때문에  다른 많은 전투 임무에 대한 훈련들은 무시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플루노이 연구원은 육군과 해병대 포병 병력 가운데  단 한 발의 대포도 발사하지 않은 병사들이 있다는 예를 들면서, 이들은 군대에 입대한 이후  이라크에만 파병돼 저항세력에만 촛점을 맞췄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전  현직 군사 당국자들도 비슷한 우려를 표시하고 있습니다. 최근 미 국방부에서는 미군의 상태에 관해 또 다른 우려를 불러 일으키는 보고가 나왔습니다. 미군 당국자들은 이라크 주둔 미군의 정신 건강에 관해 지난 해 8월과 10월에 실시한 두 건의 조사 결과를 공개했습니다.

미 육군 의무사령부의 게일 폴록 사령관은 조사 결과 장기적이고 되풀이되는 전투지역 근무가 병사들의 정신 건강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고, 또한 해병대원들보다 파병기간이 더 긴 다른 병사들이 더 나쁜 영향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습니다.

폴록 사령관은 이라크에 파병된 모든 병사와 해병대원들이 똑같은 위험에 처해 있는 것이 아니라면서, 전투의 수준이 병사나 해병대원의 정신 건강 상태를 결정짓는 핵심 요인이라고 말했습니다.

폴록 사령관은 전투 병력의 정신 건강에 관한 사상 최초의 조사를 통해, 파병 병사의 자살율이 다른 병사들보다 높은 것과 이들이 군의 규정을 위반하면서 민간인들을 학대할 용의를 보이는 것 등은 바로 전투 병력의 정신적 부담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습니다.

조사 대상 군인들의 10%는 민간인들을 학대했다고 응답했고,  50%는 그같은 학대행위를 목격해도 보고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게다가, 3분의 1이상은 동료 전우의 목숨을 구하는 정보를 얻어낼 수 있다고 판단되면 수감자에 대한 고문에도 관대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같은 모든 사실들은 이라크와 아프가니스탄 전쟁이 미래 미군의 전투 준비태세에 미칠 장기적인 영향에 관한 우려를 더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페이스 합참의장은 최근들어 현역 지상전투병력이 주로 이용되고 있지만, 미국은 아직도 필요할 때 싸울 수 있는 다수의 현역병과 예비군을 보유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페이스 합참의장은 미군은 막강한 힘과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고 강조하면서, 미군은 다른 잠재적 적들에 맞설 수 있는 막강한 해군과 공군력을 보유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페이스 합참의장은 그 결과에 대해서는 한점의 의문도 없다면서,  단지 잠재적 적을 물리치는데  시간이 좀 더 걸릴 뿐이라고 말했습니다.

워싱턴 정가에서는 이라크 주둔 미군 철수 시기와 더불어 미군의 임전상태도  쟁점이 되고 있습니다.  군 장성과 해군 제독 등 고위 군 당국자들은 내년 5월 이후에는 미군을 또 다른 전쟁에 파병하거나 최근 2만명 이상 추가 파병된 현  이라크 병력 수준을 계속 유지하기는 것이  불가능하지는 않지만,  매우 어려울 것임을 개인적으로 인정하고 있습니다.

이는   혼란을 야기하지 않고  이라크에서 미군을 철수시키기 시작할 수 있게 하려는 현재의 노력에 또 다른 압박요인으로 작용하고 있습니다. 

*****


 

The ongoing wars in Iraq and Afghanistan have generated concern about strain on the U.S. military and how long the United States can continue to keep large forces in combat. Among the concerns is that combat units are so overworked and so focused on fighting insurgencies that they may not be prepared to fight other conflicts that may break out around the world. VOA's Al Pessin reports from the Pentagon.

The United States has had troops in combat in Afghanistan since 2001 and in Iraq since 2003. Aside from the thousands of dead and wounded, and hundreds of billions of dollars spent, there is growing concern that the strain on the force could have implications for the future of U.S. military readiness.

The top U.S. military officer, General Peter Pace, says it is something he watches closely.

"I think we must pay attention to that every single day, because it's not a precise point on a curve where we can say when you get to this point, something good or bad is going to happen," he said.

General Pace and other senior officers acknowledge that the deployment schedule is putting a strain on U.S. troops, particularly combat soldiers and marines. Last month, the Defense Department announced it would lengthen the tours of duty for soldiers serving in Iraq and Afghanistan from 12 months to 15 months, with 12 months of vacation and training between deployments. The marines spend seven months at a time in combat, with six months at home.

Former Clinton Administration defense department official Michelle Flournoy says the operational tempo has already left U.S. ground forces in a precarious position.

"We're already at the point today where we do not have a reserve of ground forces that is adequate to respond to the full range of contingencies that we might face elsewhere in the world," she said.

Flournoy, who is now an analyst at the Center for a New American Security, also worries that during their time at home, troops are only training to return to Iraq or Afghanistan and fight an insurgency, sacrificing training on other basic and potentially essential military skills.

"The training is so focused on the tasks that are being conducted in Iraq that a lot of the other war-fighting tasks may be neglected. And I'll give you an example. You can find members of artillery units in both the army and the Marine Corps who've never fired artillery because every tour they've gone on since their enlistments has been in Iraq and they've been focused on counterinsurgency," she said.

Current and former military officers have expressed similar worries.

Among them is retired Major General John Batiste, who served in Iraq and has become an outspoken critic of the Bush Administration's war policy.

"At this operational tempo, we are going to seriously damage our army and Marine Corps. Every army brigade is either deployed, preparing to deploy or redeploying. There is no strategic reserve," he said.

On Friday, the Pentagon reported on another set of concerns about the state of the U.S. military. Officials released the results of two surveys, conducted last August and October, of the mental health of troops in Iraq and focusing on the soldiers and marines facing the most combat.

Major General Gale Pollock, head of the army's medical command, says the surveys indicate that repeated and long combat tours have a significant impact on the troops' mental health, and the impact is worse on soldiers because they have longer deployments than the marines.

"Not all soldiers and marines deployed to Iraq are at equal risk for screening positive for a mental health symptom. The level of combat is the main determinant of a soldier or marine's mental health status," said Pollock.

General Pollock reports these first-ever mental health surveys of troops in combat indicate that mental strain contributes to the deployed troops' higher-than-average suicide rate, and also to their willingness to abuse civilians, in violation of military regulations. Ten percent of the troops said they had abused civilians, and half said they would not report such abuse if they saw it. In addition, more than a third said they would condone the torture of a detainee if they thought it would result in information that would save the life of a fellow soldier or marine.

All this adds to concerns about the long-term impact of the wars in Iraq and Afghanistan on the readiness of the U.S. military for any future conflict. But General Pace, the top U.S. military officer, points out that while active duty ground combat units have been used heavily in recent years, the United States still has a large number of active and reserve troops ready to fight if needed.

"The United States armed forces have enormous power and capacity. We have enormous residual capacity," said Pace. "We have the vast power of our Navy and our Air Force still available to take on any potential foes. There is zero doubt about the outcome. It would simply take us longer than we would like to defeat any potential enemy."

And analyst Michelle Flournoy acknowledges that even with all the problems she sees, the U.S. military still has the capacity to inflict significant damage on any potential enemy.

"To be fair, we still have a highly ready and powerful air, navy, special operations forces, etc. And we still have a very powerful ground force. But I think the fact that our ground forces are being stretched so thin, that they are tied down, bogged down, in current operations, I think there may be some rogue leaders who would perhaps say, 'Well, if I'm going to make mischief, now might be a good time,'" said Michelle Flournoy.

The state of the U.S. military has been part of the debate in Washington about when to withdraw U.S. troops from Iraq. Senior generals and admirals acknowledge privately that it would be difficult, although not impossible, to deploy troops to another conflict or to sustain the surge of more than 20,000 extra U.S. troops in Iraq beyond this time next year. That puts even more pressure on the current effort to establish security in Baghdad and negotiate Iraqi political reconciliation so that U.S. forces can begin to withdraw from Iraq without leaving a chaotic situation behi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