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세의 팔레스타인 청년이 이스라엘의 에후드 올메르트 총리와 다른 관계관들에 대한 암살모의 혐의로 이스라엘 당국에 의해 기소됐습니다.

이스라엘 검찰의 기소장에 따르면 가자 지구 ‘데이르 엘-발라흐’에 거주하는 팔레스타인인 마세브 바쉬르가 암살범죄를 모의하고 외국 공작원들과 접촉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바쉬르는 올메르트 살해음모의 일환으로 예루살렘의 올메르트 총리 자택에 관한 정보를 수집했었음을 시인한 것으로 뉴스 보도들이 시사하고 있습니다.

이스라엘의 정보기관, 신 베트  바쉬르를 지난 4월 이스라엘 총리 암살음모의 초기단계에 검거했습니다.  

*****

Israeli authorities have charged a Palestinian man with plotting to assassinate Prime Minister Ehud Olmert and other Israeli officials.

Court documents say 25-year-old Masseb Bashir, a resident of a town in the Gaza Strip (Deir el-Balah), was indicted today (Thursday) on suspicion of conspiracy to commit a crime and contact with a foreign agent.

Media reports indicate that Bashir has admitted to gathering intelligence on Mr. Olmert's residence in Jerusalem as part of a plot to kill him. After observing the high level of security there, he allegedly shifted his focus to other targets.

The indictment also states that Bashir underwent combat training provided by the Popular Front militant group.

Israeli's Shin Bet internal security service arrested him in April while the alleged plot was still in an early pha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