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콜라 사르코지 프랑스 대통령 당선자가 오늘(16일) 새 대통령에 공식 취임했습니다.

자크 시라크 대통령이 이날 취임식에서 사르코지 당선자에게 핵무기 발사 암호를 넘겨주자  환호성이 엘리제궁 밖에까지 울려 퍼졌습니다.  사르코지 새 대통령은 간소하게 진행한 취임연설에서 프랑스가 직면한 과제들의 극복을 위해 프랑스 국민의 단합을 원한다고 말했습니다.

사르코지 대통령은 개선문에 있는 무명용사의 묘를 참배한 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의 정상회담을 위해 베를린으로 떠날 예정입니다. 보수 성향의 전 내무장관 출신인 사르코지 대통령은 정부의 정치적 입지를 확대하기 위해 온건파인 프랑수와 피용 전 교육부 장관을 총리로 기용할 예정입니다.

*****


Nicolas Sarkozy has taken office as French President.

Outgoing French President Jacques Chirac presented his successor with the codes for France's nuclear arsenal as artillery salutes echoed outside Elysee Palace. At the ceremony, Mr. Sarkozy gave a brief address and said he wants to unite the French people to face the challenges confronting the country.

Mr. Sarkozy is to go to the Arc de Triomphe to lay a wreathe at the Tomb of the Unknown Soldier before taking a brief trip to Berlin to meet German Chancellor Angela Merkel.

Mr. Sarkozy is expected to appoint his Cabinet Thursday or Friday.

The conservative former interior minister is expected to broaden his government's political base by naming a moderate, Francois Fillon, as prime minister. Bernard Kouchner, the Socialist founder of the charity Doctors Without Borders, is expected to become foreign minister.

Mr. Sarkozy beat Socialist candidate Segolene Royal in a runoff election May six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