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은 15일 이란이 국가안보에 반하는 행위를 했다는 혐의로 억류하고 있는 이란계 미국인 학자를 석방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이날 모스크바에서 기자들에게 할레 에스판디아리 씨의 구금은 이란 정권의 성격에 오점을 남겼다고 밝히고, 에스판디아리 여사는 즉각 석방되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앞서 이란 사법부 대변인은 에스판디아리 여사가 정보기관의 통제를 받으며 에빈 교도소에 수감중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란 출신으로 이란과 미국의 이중국적자인 에스판디아리 여사는 워싱턴에 본부를 둔 우드로 윌슨 국제센터의 중동연구 책임자로 일해왔습니다.

*****
U.S. Secretary of State Condoleezza Rice has called for Iran to release an Iranian-American academic accused of "crimes against national security."

Ms. Rice told reporters (in Moscow) that the detainment of scholar Haleh Esfandiari "underscores the nature of the Iranian regime." She said Ms. Esfandiari ought to be released immediately.

Earlier Tuesday, a spokesman for Iran's judiciary (Ali Reza Jamshidi) said Ms. Esfandiari has been detained under the authority of the Intelligence Ministry.

Esfandiari, who has dual U.S.-Iranian citizenship, is the director of the Middle East program at Washington's Woodrow Wilson International Center for Scholars.

The center says Iranian authorities have prevented her from leaving the country since December and that she is currently in Tehran's Evin prison. A hardline Iranian newspaper (Kayhan) has accused the academic of spying for the U.S. and Isra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