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완이 중국의 공격을 상정해 15일 군사훈련을 실시했습니다. 이번 훈련은 오전중  타이완 중부 장화군의 한 고속도로에   전투기 6대가 착륙하는 것을 시작으로 실시됐습니다.

착륙한 미국산 F-16과 타이완산 IDF 등의 전투기들은 재급유. 재무장 작업을 마친 뒤 중국 본토로 부터 날아오는 가상의 공격에 대응하기 위해 곧바로 이륙했습니다. 이번 훈련은 매년 실시되는 한광 군사훈련의 일환으로 17일까지 계속될 예정입니다.

중국과 타이완은 지난 1949년 내전을 끝으로 분리됐으나 중국은 여전히 타이완에 대한 주권을 주장하고 있습니다. 미국은 타이완의 최대 무기공급국이며  타이완이 공격을 받을 경우 법적으로 방어노력을 지원해야합니다. 

*****

Taiwan conducted a series of military exercises today (Tuesday) to train for a hypothetical attack from mainland China.

The exercises began in the morning with the landing of six fighter jets on a highway in Changhua county in central Taiwan. The jets, including U.S.-made F-16s and Indigenous Defense Fighters, landed on the highway, refueled and re-armed, and then took off to face another wave of imagined attackers from the mainland.

The event is part of the annual Hankuang military exercises. Exercises are scheduled for Wednesday and Thursday.

China and Taiwan split in 1949 at the end of a civil war, but China still claims sovereignty over the island.

The United States is the leading arms supplier to Taiwan and is legally obliged to help the island defend itself in case of attack. China has threatened to invade the island if it formally declares independen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