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항공자위대가 이라크 주둔 미군 등을 대상으로 벌이고 있는 수송지원 활동을 2년 연장한다는 내용의 개정안이 15일 중의원  본회의를 통과했습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자민당은 현재 중의원의 다수 의석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일본 육상자위대는 지난해 이라크 남부도시 사마와에서 재건활동을 마친 후 철수했습니다.

그러나 일본은 이후 쿠웨이트에서 이라크 주둔 유엔과 다국적군 병력을 대상으로 한 수송지원 활동을 확대해 현재 200여명의 항공자위대 병력이 파견돼있습니다.

*****

Japan's lower house of parliament approved a two-year extension today (Tuesday) of the country's air force transport mission in Iraq.

Prime Minister Shinzo Abe's Liberal Democratic Party holds a majority in the lower house.

Japan withdrew its ground troops from Iraq last year after they completed a reconstruction mission in Iraq's southern city of Samawah. But Japan has since expanded a Kuwait-based operation involving around 200 troops airlifting supplies to the U.N. and U.S-led forces in Iraq.

In late March, Japan's Cabinet approved extending the mission, which expires in July.

Despite the approval, public support for Japan's involvement in Iraq is waning. A poll released Monday by public broadcaster NHK found only 17-percent of respondents supported extending Japan's mission in Ira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