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당국은 12일 카라치에서 예정된 시위들을 앞두고 벌어진 경쟁정파간의 충돌로 적어도 27명이 사망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폭력으로 이날로 예정됐던 이프티카르 모하메드 초드리 전대법원장의 집회는 무산됐습니다. 초드리 전대법원장측 변호인들은 초드리 전대법원장이 격렬한 충돌과 도로 봉쇄로 공항에서 카라치 도심지로 들어가지 못하고 결국 이슬라마바드로 돌아왔다고 말했습니다.

친정부 시위대와 반정부 시위대들은 이날 거리에서 총격전을 벌이며, 정당기를 휘두르고 차량들을 불태웠습니다. 관계자들은 이번 충돌로 90여명이 부상했다고 말했습니다.

페르베즈 무샤라프 대통령은 이날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할 필요는 없다고 말했습니다. 초드리 전대법원장은 이날 신드고등법원 청사 앞에서 시민들에게 무샤라프 대통령의 해임조치에 항의하는 연설을 할 예정이었습니다.

수천명의 무샤라프 지지자들도 카라치에 집결했습니다.

*****
Authorities in Pakistan say at least 27 people have been killed today (Saturday) in street clashes between rival political activists in Karachi, ahead of planned demonstrations.

The violence forced the country's suspended chief justice, Iftikhar Mohammed Chaudhry, to abandon plans to hold a rally in the city today (Saturday).

Lawyers for the embattled justice say Chaudhry is flying back to Islamabad. Intense fighting and blocked roads had prevented him from venturing into the city from the airport.

Pro- and anti-government activists today (Saturday) traded gunfire in the streets, waved political flags and set cars ablaze. Officials say at least 90 people have been wounded in the nation's worst political violence in years.

President Pervez Musharraf today said there is no need to declare a state of emergency.

Chaudhry had been expected to address his supporters (at the Sindh High Court building) to protest his suspension by General Musharraf. Thousands of Musharraf supporters also gathered in Karach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