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가니스탄 주둔 미군 당국은 이번주 초 탈레반 저항세력과의 교전 중에 민간인 희생자가 발생했다고 인정했습니다.

미군 주도 연합군은 정확한 민간인 희생자수는 밝혀지지 않았으며, 미국과 아프가니스탄의 합종 수사팀이 사건을 조사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미군 성명에 따르면 7일 아프가니스탄 남부 헬만드 주의 산긴 지방에서는 연합군과 탈레반 저항세력 간의 16시간 교전이 벌어졌으며, 20명의 민간인 부상자들이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이보다 앞서 헬만드 주지사는 여성과, 어린이를 포함한 21명의 민간인이 연합군의 공습으로 사망했다고 말했습니다.

아프가니스탄 당국은 50명 이상의 주민이 숨졌다고 주장하고 있으며, 이로 인해 분노한 주민들의 시위가 며칠째 계속되고 있습니다.

*****

The U.S. military in Afghanistan has confirmed there were civilian casualties during fighting with Taleban militants in southern Helmand province earlier this week.

The U.S.-led coalition says the exact number of civilian casualties is not known. A joint U.S.-Afghan investigation is underway.

A statement said coalition troops treated up to 20 villagers wounded during the 16-hour battle in Sangin district on Tuesday.

Earlier in the week, a U.S. military spokesman (Major Chris Belcher) said the U.S.-led coalition had no reports of civilian deaths.

The governor of Helmand province said 21 civilians, including women and children, were killed in Tuesday's air strike in Sangin.

Afghan officials say more than 50 civilians were killed during U.S. military operation in western Herat province earlier this month, sparking days of protests by angry villag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