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6대 강대국 관리들이 오늘(10일) 독일 베를린에 모여 논란많은 이란의 핵문제에 관해 논의했습니다.

오늘 회의에는 유엔안전보장이사회 5개 상임이사국과 독일의 고위 외교관들이 참석했습니다.

유엔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은 이란에 대해 이달 23일까지 핵무기로 사용될 수 있는 농축우라늄 활동을 중단할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유엔안보리는 이미 이란이 과거 결의안을 무시한데 따라 제한된 제재를 부과했습니다.  이란의 알리 라리자니 핵협상 대표와 유럽연합의 하비에르 솔라나 외교정책 대표는 이달 말 이란 핵문제와 관련해 추가 회담을 가질 예정입니다.

*****


Officials from six world powers have met in Berlin to discuss the issue of Iran's sensitive nuclear work.

The meeting today (Thursday) involved senior diplomats from Germany and the five permanent United Nations Security Council members -- the United States, France, Britain, Russia and China.

Iran has until May 23rd to comply with the latest Security Council resolution demanding that Tehran halt enriching uranium, a process that can be used to make nuclear weapons.

The Council has already imposed limited sanctions on Iran for ignoring its earlier demand.

Iran's nuclear negotiator Ali Larijani and European Union foreign policy chief Javier Solana are expected to hold another round of talks on the issue later this mon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