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뉴저지 주의 포트 딕스 육군 부대에 대한 테러를 계획하다가 체포된 용의자 6명 중 3명은 마케도니아에서 태어난 알바니아계 형제들인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마케도니아 데바르에 살고 있는 이들의 친척들은 3형제가 미국을 공격하려고 했다는 주장을 믿을 수 없다며 분노를 나타냈습니다. 친척들은 3형제가 코소보-마케도니아 전쟁 중에 미국이 마케도니아를 지원한 데 대해 감사하고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3형제는 드리탄 두카와 셰인 두카, 엘즈비르 두카로 모두 미국에 불법체류하고 있었습니다.

나머지 용의자들은 각각 구 유고슬라비아와 터키, 요르단 출신입니다.

6명은 미군 살해 음모 혐의로 뉴저지 지역 법원에 기소됐습니다. 정부 관계자는 이들이 미군 기지에 잠입한 후 자동 소총 등으로 가능한 많은 미군을 살해하려 했다고 말했습니다.

*****

Three of the six men who were arrested and charged with plotting to attack U.S. soldiers at the Fort Dix Army base in (the U.S. state of) New Jersey are ethnic Albanian brothers born in Macedonia.

Relatives of the three brothers interviewed in their hometown of Debar, a remote town on Macedonia's border with Kosovo, expressed anger and disbelief that the three would want to attack the United States. The relatives said they are all thankful to America for its support during the wars in Kosovo and Macedonia. The brothers are Dritan Duka, Shain Duka and Eljvir Duka. All three were illegal immigrants.

Another of the suspects was also born in the former Yugoslavia, one was born in Turkey and the other in Jordan.

The six men are facing charges of conspiracy to kill U.S. servicemen in U.S. District Court in Camden, New Jersey, Authorities say they were planning to enter the army base and kill as many soldiers as possible using automatic weap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