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아일랜드의 가톨릭교와 개신교 세력은 8일 5년만에 처음으로 공동자치정부를 출범시켰습니다. 북아일랜드 의회는 자치정부의 각료12명을 임명하기 시작했습니다.

총리격인 수석장관으로는 개신교 정당인 민주연합당 (DUP)의 이언 페이슬리 당수가 부장관으로는 가톨릭교도 아일랜드공화군 약칭 IRA의 정치조직인 신페인당의 마틴 맥기네스씨가 취임선서를 마쳤습니다.

페이슬리 당수가 이끄는 민주연합당은 지난 3월 자치의회선거에서 최다수 의석을 획득했고 신페인당은 그 뒤를 이었습니다. 이번 취임식에는 토니 블레어 영국 총리와 아일랜드의 버티 아헌 총리가 참석했습니다.

*****

Catholics and Protestants in Northern Ireland are resuming their power-sharing government for the first time in five years.

Northern Ireland's Assembly has begun naming a Cabinet of 12 ministers to govern. Today (Tuesday) the Assembly swore in as first minister Protestant leader Ian Paisley, and swore in as his deputy Martin McGuinness, a leader of Sinn Fein, the political wing of the pro-Catholic Irish Republican Army (IRA).

Paisley's Democratic Unionist Party won the most parliamentary seats in a March election, followed by the IRA's Sinn Fein.

British Prime Minister Tony Blair and his Irish counterpart, Bertie Ahern, came to watch the ceremony.

Paisley said Northern Ireland was starting on a road to peace and prosperity. McGuinness called this day one of the most significant events of the peace process in 15 yea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