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 정착한 탈북자 1만명 시대를 맞아 학교를 다녀야 할 나이인 탈북 청소년들의 교육 문제 역시 시급한 과제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탈북 청소년들은 남북한 간의 서로 다른 교육제도, 그리고 탈북과 제3국을 거치는 동안의 공백기 등으로 인해 배움을 이어가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합니다.

이에 따라 한국 정부는 이달 초, 탈북 청소년들의 학업 연계를 위한 새로운 정책을 발표했습니다. 자세한 소식 서울의 도성민 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오디오 듣기를 클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