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과 유럽연합이 7일부터 시작해서 5일 간 열리는 무역협상을 시작했습니다. 한국 대외경제정책연구원은 이번 무역협상으로 양측간의 무역이 2백억 달러 이상 늘어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유럽 연합은 한국의 2번째로 큰 무역 상대국이며, 지난해 5십억의 투자를 약속한 최대 투자자입니다.

한국은 이미 칠레, 싱가포르, 그리고 동남아시아국가연합, ASEAN 10개국 가운데 9개국과 자유무역협정을 체결했습니다.  한국은 또 지난달 미국과 기념비적인 자유무역협상을 타결했고, 캐나다와도 협상을 진행 중에 있습니다.  그밖에 한국은 중국과의 자유무역협상 가능성을 타진 중입니다.

*****

The first of five days of discussions to boost bilateral trade took place today (Monday) in Seoul.

A South Korean government research group (the Korea Institute for International Economic Policy) says a deal with the EU could boost trade between them by more than 20 billion dollars.

The EU is South Korea's second-largest trading partner and largest investor (, having committed five billion dollars last year).

South Korea has already signed free-trade agreements with Chile, Singapore, and nine of the 10 members of the Association of Southeast Asian Nations (ASEAN). Seoul reached a landmark agreement with the United States last month, is working on a deal with Canada, and is looking into a new trade deal with China.

South Korea's trade minister (Kim Hyun-chong) called the talks with the European Union a matter of "survival" for a nation dependent on tra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