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하워드 총리가 이끄는 보수 성향의 호주 정부는 기후변화에 관한 교토의정서 서명을 거부하면서도, 2012년까지로 돼 있는 교토협약의 온실가스 감축 1차 공약 기간의 목표를 지킬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호주 기후연구소는 새로운 보고서를 통해, 2010년이 되면 호주의 온실가스 방출량이 교토협약의 목표를 초과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호주 기후연구소의 의뢰로 실시된 이번 조사에서는 지난 2년 동안 호주의 온실가스 방출이 연방정부의 예상을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호주 정부는 국제 기후변화에 관한 협약의 비준을 거부하고 있습니다. 협약을 이행할 경우 석탄에 의존하는 호주경제가 피해를 입게 되고, 일자리가 줄 것이라는 게 주요 이유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호주는 교토협약에 규정된 온실가스 수준을 지킬 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2012년까지 온실가스 방출량이 1990년 수준의 108%를 초과하지 않도록 하겠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민간단체인 기후연구소는 최근 발표한 보고서에서 지난 2004년 이후 온실가스 방출이 2천2백50만t 증가했다고 지적했습니다. 보고서는 또 그같은 수치는 호주의 도로에 5백만 대의 차량이 증가한 것과 마찬가지라며, 이는 호주가 교토협약의 목표를 지키지 못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존 하워드 총리 정부는 곧 발표될 것으로 예상되는 정부 조사보고서를 통해 교토협약의 목표가 달성가능한 범위 내에 있음을 보여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워드 총리는 기후연구소의 연구는 에너지 사용으로 인한 온실가스 방출에만 근거했을 뿐,  토지개간 축소와 농민들에 대한 나무심기 권장 등, 온실가스 방출을 상쇄하는 다른 개선 요인들은 무시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하워드 총리는 기후연구소 보고서는 아무런 상쇄효과도 감안하지 않았다면서, 정부의 수치가 나오면 이 보고서가 얼마나 잘못되고 부적절한지 알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나, 기후연구소의 존 코너 소장은 토지개간 축소로 인한 개선효과는 이미 반영됐다고 반박했습니다.

코너 소장은 에너지 온실가스 오염이 크게 급증하고 있다면서, 토지개간이라는 측면에서 얻을 수 있는 이득의 대부분은 이미 반영됐다고 말했습니다.

인구가 약 2천만명에 불과한 호주의 1인당 온실가스 방출량은 세계 어느 나라보다 많습니다. 기후변화는 올해 말로 예정된 국회의원 총선거를 앞두고 핵심쟁점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호주 대륙은 현재 1백년 만에 최악의 가뭄을 겪고 있는데, 일부에서는 인간의 활동으로 인해 초래되는 지구온난화가 그 원인이라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

 Australia's conservative government has refused to sign the Kyoto Protocol on climate change, but insists it is on track to meet the targets set by the Kyoto treaty for the year 2012 anyway. Australia's Climate Institute, in a new report, predicts greenhouse emissions in the country will exceed the Kyoto levels by 2010. From Sydney, Phil Mercer reports.

The study commissioned by the Climate Institute found that levels of so-called "greenhouse gas" emissions in Australia over the last two years were above the federal government's expectations.

The government in Canberra has refused to ratify the global climate change treaty. It claims that implementing the agreement would damage its coal-driven economy, and would cost jobs.

Nevertheless, Australia has insisted it would still meet the greenhouse gas levels stipulated by the treaty. That means that by 2012, emissions will be no more than 108 percent of what they were in 1990.

However, the privately run Climate Institute says emissions have increased by 22.5 million tons since 2004, which the report called the equivalent of adding more than five million cars to Australia's roads.

Projecting this trend out, the institute says the figures show that Australia is not on track to meet its Kyoto targets.

The government of Prime Minister John Howard says its own research - expected to be published next week - will show that those targets are within reach.

Mr. Howard says the Climate Institute study is misleading because it is based only on emissions from energy use - and ignores offsetting improvements brought about by reduced land clearing, and encouraging farmers to plant more trees.

"It doesn't provide for any offsets, and when our figures come out you will see how it's wrong, because it's inadequate," he said.

John Conner, chief executive of the Climate Institute, says any improvements from land clearing have already been realized.

"We've had a very significant spike in our energy greenhouse pollution," he said. " We've seen most of the gains that can be got from offsets in terms of land clearing already."

Australia, with just over 20 million people, produces more greenhouse gas per capita than any country in the world. Climate change has emerged as a key issue ahead of parliamentary elections due later this year.

The continent is suffering its worst drought for 100 years, which some people put down to global warming caused by hu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