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메룬의 국영 라디오 방송은 5일 115명이  탑승한 보잉 737-800케냐  여객기가 카메룬의 두알라를 이륙한 직후 카메룬 남부 니에트 마을 인근에 추락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현재까지 이 사고로 인한 정확한 인명피해 규모는 알려지지 않고 있습니다.

케냐 항공의 티투스 나이쿠니 케냐항공 사장은 미국의 소리 방송과의 화견에서 카메룬 당국이 구조 수색작업을 시작했다고 말했습니다. 사고 여객기는 아이보리 코스트를 출발해 카메룬 두알라를 경유 케냐의 수도 나이로비로 향하던 중이었습니다.  

나이쿠니 사장은 이 여객기가 이륙직후 관제탑과 수신이 두절됐다고 말하고, 카메룬 관계자들이 여객기가 실종된 곳으로 추정되는 지역에서 자동 조난신호를 감지했다고 말했습니다.

*****

Cameroon officials are searching for a Kenya Airways jetliner that crashed with 114 people on board in southern Cameroon.

The officials say the Boeing 737-800 jetliner, bound for Nairobi, went down near the town of Niete after taking off from Douala today (Saturday). There is no word yet on casualties.

Kenya airways chief executive Titus Naikuni tells VOA that authorities in Cameroon have initiated a search and rescue mission. The flight originated in Ivory Coast and had stopped at Cameroon's Douala airport en route to Nairobi.

The airline says the plane was carrying nine crew members and 105 passengers, including several Europeans, Asians and at least one U.S. citizen.

Naikuni says the control tower lost contact with the plane shortly after takeoff. He says Cameroon officials detected an automatic distress signal from the area where they believe the plane went down. Helicopters have been dispatched to the a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