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핵시설 폐쇄 약속을 지키지 않고 있는 가운데, 한국은 계속해서 북한과의 관계 개선을 추진할 것이라고 한국 통일부 장관이 밝혔습니다.

이재정 장관은 4일 한국은 비핵화 과정과 병행해서 북한과의 화해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한국은 어떤 상황에서도 남북한 관계를 포기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보다 앞서 알렉산더 버시바우 주한미국대사는 남북한 관계는 북 핵 6자회담의 이행 상황과 긴밀하게 조율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은 지난 2월13일 베이징에서 60일 내에 영변 핵 원자로를 폐쇄하겠다고 합의했습니다. 하지만 BDA 은행에 동결됐던 북한 계좌 문제를 이유로 약속을 지키지 않고 있습니다.

북한은 동결된 2천5백만 달러의 해제를 확인한 후 핵 시설 폐쇄에 나서겠다는 입장입니다.

*****

South Korea's unification minister says South Korea will continue to improve ties with North Korea despite the delayed shutdown of Pyongyang's main nuclear reactor.

Speaking Seoul today (Friday), Lee Jae-jeong gave assurances that South Korea was pursuing engagement with the North in parallel with progress on disarmament. But he stressed that Seoul will not give up on inter-Korean relations under any circumstances.

Earlier in the day, the U.S. Ambassador to South Korea, Alexander Vershbow told a seminar that progress on inter-Korean relations should be closely coordinated with progress on implementing a six-party nuclear agreement.

On February 13th, North Korea agreed to shut down its Yongbyon nuclear reactor within 60 days, but a banking dispute has slowed progress toward meeting that deadline.

North Korea had said it was waiting to confirm the release from a Macau bank of 25 million dollars in North Korean asse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