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의 엘리자베스 여왕이 영국최초의 미국식민지 정착촌 400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오늘 3일 미국에 도착했습니다.

미국 동부 버지니아주 남동쪽  최남단에 위치한  제임스타운을  50년만에 다시 찾게된 엘리자베스여왕은 이번 방문 기간중  1607년에 세워진 요새와  인근에 있는  윌리암 앤 메리대학 등을 방문하고,  또 버지니아주 의회에서 연설할 예정입니다. 

버지니아주 당국은 이번 영국여왕의 방문에 앞서 새 복권을 발행하는 등 철저한 준비와 홍보를 해왔습니다.  엘리자베스여왕은 버지니아주 방문을 끝낸 뒤 백악관에서 부시 대통령부부가 베푸는 환영만찬에 참석합니다.

*****

Britain's Queen Elizabeth arrives in the United States today (Thursday) to mark the 400th anniversary of England's first American settlement.

The queen last visited Jamestown, (in the eastern state of) Virginia, 50 years ago to celebrate the 350th anniversary. She (and her husband, Prince Philip,) will tour the site of a fort (built in 1607) and view recent archaeological discoveries.

She also is scheduled to address (a joint session of) the Virginia state legislature, attend a governor's reception and a concert, and visit the College of William and Mary in Williamsburg, Virginia's restored 18th-century capital.

Virginia also organized a lottery for local residents to meet the queen.

Also on the queen's itinerary -- the Kentucky Derby horse race Saturday, a White House state dinner with President Bush, and tours of NASA's Goddard Space Flight Center and the National World War Two Memorial in Washing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