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은 미군 추가병력 3,700명이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에 도착했다고 밝히고, 이들은 이미 바그다드에 배치돼 있는 미군 전투병력에 합류해,  지난 2월 중순에 시작된 보안 단속 작전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군은 2일 발표문을 통해, 새로운 여단 병력은 이라크 보안군이 바그다드의 주요 지역을 소탕, 통제하고, 완전 장악 함으로써 폭력사태를 줄이는 것을 도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군 2만 8천 명을 이라크에 증파하는 계획이 발표된 이후 바그다드에 전투병력이 증파된 것은 이번이 4번째입니다.

한편, 미군은 연합군이 바그다드와 서부 안바르 지방에서 간밤에 실시한 급습 작전 중에 12명의 테러용의자들을 체포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라크 경찰은 바그다드 남쪽의 힐라 시 근처에서 버스 안에서 폭탄이 폭발해 적어도 8명의 탑승객이 사망했다고 말했습니다.

*****
The U.S. military says another group of 37-hundred American troops has arrived in the Iraqi capital, joining U.S. combat units deployed in the city to support the security crackdown launched in mid-February.

A military statement (today / Wednesday) said the new brigade (from the northwestern U.S. state of Washington) will help Iraqi security forces clear, control and retain key areas of Baghdad in order to reduce violence.

This the fourth additional combat unit being deployed in Baghdad as part of plans to add some 28-thousand troops there.

Separately, the military said coalition forces detained 12 terrorist suspects during overnight raids in Baghdad and the western Al Anbar province.

On Tuesday, U.S. and Iraqi officials said they were trying to confirm reports that al-Qaida in Iraq leader Abu Ayyub al-Masri was killed in a clash among members of his insurgent group.

An Iraqi Interior Ministry spokesman (Brig. Gen. Abdul Kareem Khalaf) said intelligence reports indicate Masri was killed in fighting north of Baghdad. But an al-Qaida-linked militant group in Iraq (The Islamic State of Iraq) says Masri has not been kil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