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은 이번 주에 이집트에서 열리는 이라크 문제 국제회의에서 미국측과 대화할 준비가 돼 있지 않다고 이란의 반관영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이란학생통신 ISNA는 이란 정부 관리들의 말을 인용해 양국간 대화를 위한 여건이 맞지 않다고 전했습니다. 콘돌리자 라이스 미국 국무장관은 이번 주 이틀간 열리는 이라크 문제 국제회의에서 이란의 마누셰르 모타키 외무장관과 별도로 회담할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집트의 샤름 엘-셰이크 휴양지에서 오는 3일부터 열리는 이번 회의에서는 이라크의 치안개선과 안정화 문제가 집중 논의될 예정입니다. 이집트의 관영 MENA 통신은 1일 지금까지 49개국이 회의참석 계획을 확인했다고 말했습니다.

*****

A semi-official Iranian news agency reports that Iran is not ready to negotiate with the United States at a major international conference on Iraq, to be held this week in Egypt.

The Iranian Students News Agency (ISNA) quotes Iranian officials as saying conditions are not right for talks between the two nations.

U.S. Secretary of State Condoleezza Rice said this week she would not rule out meeting with Iran's Foreign Minister Manouchehr Mottaki on the sidelines of the two-day conference, which opens Thursday in Egypt's Sharm el-Sheikh resort.

The United States has accused Iran of aiding and training extremist groups in Iraq, a charge Tehran denies.

Egypt's official news agency (MENA) reports today (Tuesday) that 49 countries have confirmed they will attend the conference, which will focus on improving security in Iraq and stabilizing the count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