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차 세계대전 중 일본군 종군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본 정부의 공식 사과를 촉구하는 시위가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미국 방문 이후에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일본군 위안부 생존자인 이용수 할머니는 지난 주말 미국 북동부 보스턴 도심에서 가두시위를 벌이는 한편 하바드대학 내 연설을 통해 참혹했던 위안부 생활에 대해 증언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아베 총리가 방미 중에 한 애매모호한 사과에 대해 일본과 미국 언론들은 냉소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좀 더 자세한 소식입니다.

제 2차 세계대전 당시 16살의 나이로 일본군에 의해 성노예로 끌려갔던 이용수 할머니. 이 할머니는 29일 미 북동부 매사츄세츠주 보스턴 도심에서 일본의 공식 사과를 요구하는 가두시위를 벌였습니다. 이 할머니는 관광명소인 퀸시마켓 인근에서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미 하원 군대 위안부 결의안 채택을 촉구하는 서명운동을 벌여 1백여명의 보스턴 시민들과 관광객들의 서명을 받았습니다. 때마침 시위대 주변을 지나가다 즉석에서 서명한 게일 아슨 뉴햄프셔주 하원의원은 “과거에 잘못된 일들을 바로잡기 위해 서명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용수 할머니는 전날인 28일에는 보스턴에 있는 미국 명문 하버드대학교의 행정대학원인 케네디 스쿨에서 1백여명의 학생들을 대상으로 자신이 겪은 2년 간의 위안부 생활에 대해 증언했습니다.

“이렇게 엎어져있는데 구둣발 가지고 허리를 콱 쳤느데 간이 떨어졌는데 너무너무 아파요. 아파서 내가 막 용서해달라고 빌었어요. 그랬더니 머리를 끄잡아 댕기고 칼로 대고 그랬어요. 역사의 저는 산 증인입니다. 일본 총리가 공식적인 내 앞에 무릎을 꿇고 사죄를 하고 배상을 해야 됩니다.”

미국 내에서는 일본군 종군위안부 관련 결의안에 지지 서명한  연방의회 하원의원들이 1백1명으로 늘어났습니다. 위안부 결의안 채택을 앞장서 추진하고 있는 민주당의 일본계 미국인 마이크 혼다 의원은1백20명을 목표로 더 적극 나설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결의안은 일본 정부의 위안부 강제동원 인정과 공식 사과를 촉구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지지서명을 한 미 의원들이 1백명선을 돌파함에 따라 결의안이 올 상반기 안에 본회를 통과할 것이라는 기대가 더욱 높아가고 있습니다.

한편,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주 이틀 간의 방미 중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과 미 의회 관계자들에게 한 위안부 문제 발언에 대해 일본과 미국 언론들은 대체로 냉소적인 반응을 보였습니다.

`아사히신문'은 ‘사죄 대상이 잘못된 것 아니냐’는 제목의 29일자 사설에서 아베 총리의 사과 방법은 기묘하다며 “국내에서 비판받아도 신경을 쓰지 않더니 미국에서 문제가 되니까 당장 사죄”한 데 대해 비판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지난 27일 부시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종군위안부에 대한 “연민의 정을 느낀다”며 일본 총리로서 사과한다고 말해 표현이 애매모호했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위안부 결의안 지지자들은 아베 총리의 사죄에 대한 실망감을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일본의 `도쿄신문'도 사설에서 아베 총리는 “전후체제에서의 탈피를 말하고 있지만 역사인식이 애매하고 분명하지 않아 불씨는 남아있는 셈”이라며 “더욱이 왜 미국에만 사죄했는지 총리의 설명을 듣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미국의 유력지 ‘뉴욕타임스’ 신문는 도쿄발 기사에서 “아베 총리가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본측 책임을 피해가기 위해 모호한 표현을 사용했다”고 지적했습니다. 마이크 혼다 의원은 이 신문과의 회견에서 하원 외교위원회가 다음달 군대 위안부 결의안 표결을 시도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혼다 의원은 이어 “일본 정부가 내각의 승인과 의회가 결의한 공식 사과를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직접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