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외무장관이 미국 워싱턴을 방문해서, 양국간의 역사적인 핵 협정에 대해 논의를 벌였습니다.

시프 샨카 메논 인도 외무장관은 30일 니콜라스 번스 미국 국무부 차관과 회담을 가졌습니다.  두 사람은 핵 협정 관련 진전을 최종 마무리하기 위해서 의견을 나눴습니다.

양국간에 체결한 핵협정은 인도 국내에서 제기된 우려 때문에 진전을 보지 못하고 있습니다. 인도에서는 사용하고 난 핵 연료를 재처리하지 못하도록 한 협정의 내용이 인도의 주권을 침해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이 협정은 또 미국이 지원한 핵물질을 인도가 군사적 용도로 쓰지 못하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2005년에 체결된 핵협정에 따르면 인도는 30년만에 처음으로 미국의 핵심 민간 핵 기술을 지원 받을 수 있게 됐습니다.

하지만 그 대가로, 인도는 핵확산금지조약인 NPT 가입국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대부분의 원자로에 대한 국제기구의 사찰을 허용하기로 했습니다.

*****

India's foreign secretary is meeting with a top U.S. official in Washington to try to narrow differences in a landmark nuclear deal.

Indian Foreign Secretary Shiv Shankar Menon and U.S. Under Secretary of State (for Political Affairs) Nicholas Burns are holding talks today (Monday) and Tuesday to accelerate efforts to finalize the controversial deal.

The negotiations have stalled mainly over India's concerns that the agreement infringes on its sovereignty by not allowing it to reprocess spent nuclear fuel. The deal also bans India from using any nuclear components supplied by the U.S. for military purposes.

Under the deal reached in 2005, India will have access to key U.S. civilian nuclear technology for the first time in more than 30 years.

In return, India is to place most of its nuclear reactors under international inspection even though it has not signed the Nuclear Non-Proliferation Trea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