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최근 마카오 소재 방코델타아시아,BDA 은행 내 자금을 러시아와 이탈리아로 이체해 줄 것을 BDA측에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따라 북 핵 6자회담 2.13 합의 이행의 걸림돌이 되고 있는 BDA의 북한자금 문제가 이번 주 중에는 가닥이 잡힐 것으로 전망됩니다. 이런 가운데, 일본의 아소 다로 외상은 북한이 2.13 합의 이행을 계속 지체할 경우 대북 제재를 강화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이에 관한 자세한 소식입니다.

북한은 마카오 방코델타아시아 BDA 은행에 예치돼 있는 자금을 러시아와 이탈리아에 있는 북한 관련 계좌로 이체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일본 언론들이 30일 보도했습니다.   

일본의 `마이니치신문'과 `아사히신문'은 북한 당국자들이 지난 28일 마카오 당국자들과 회담을 갖고, 일부 자금을 러시아와 이탈리아에 있는 금융기관으로 이체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마이니치신문은 6자회담의 중국측 수석대표인 우다웨이 외교부 부부장이 베이징에서 고무라 마사히코 전 외상이 이끄는 일본 대표단을 만난 자리에서, 북한이 미 달러화나 유로화로 자금 이체를 요청했으며 현재 기술적으로 가능한지를 검토하고 있는 중이라고 설명했다고 전했습니다. 우 부부장은 또 이같은 움직임에 정치적인 문제는 없다고 말해, 북한이 이미 미국의 동의를 얻었음을 내비쳤다고 마이니치신문은 밝혔습니다.

이보다 앞서, `마카오일보'는 29일, BDA의 북한자금 이체가 이번 주 중 성사될 가능성이 높다고 보도했습니다.

마카오 최대 유력지로 BDA 관련 보도에서 마카오측의 입장을 반영하며 상당히 정확한 관측을 해 왔던 이 신문은 북한자금 인출과 이체에 영향을 미쳐온 기술적 문제가 적극적으로 해결되고 있는 중이며, 이번 주 중에 자금이체가 이뤄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전망했습니다.

이 신문은 북한자금의 송금지로 싱가포르와 베트남, 몽골이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분석하면서, 그러나 6자회담 관련국들의 끊임없는 노력에도 불구하고 제3국 은행이 북한자금을 송금받을지 여부, 그리고 미국측이 이 과정에서 협조를 해 줄지 여부 등을 둘러싸고 불확실한 요소가 여전히 남아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처럼 북한이 BDA 자금을 제 3국 은행으로 보내기 위한 작업을 진행하고 있고, 그 작업이 막바지에 이르렀다는 소식들이 전해지고 있는 가운데, 전문가들은 BDA 자금 문제가 이번 주 중에 가닥이 잡힐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2.13 합의 이행 문제는 이번 주를 고비로 중대 갈림길에 놓일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북한은 일단 송금을 시도해 성공 여부가 확인되면 곧바로 2.13 합의 이행에 나설 것인지 여부를 밝힐 것으로 보입니다.  따라서 이번 주에 성패가 판가름날 BDA 자금 송금 문제를 계기로 북한이 BDA 문제에 마침표를 찍을 것인지, 아니면 또 다른 추가 요구를 내놓고 장기적인 교착상태로 돌입할 것인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외교가에서는 대체로 송금이 성사될 것으로 보고 있으며, 북한이 이를 계기로 2.13 합의 이행에 나설 것이라는 기대섞인 전망을 내놓고 있습니다. 북한이 송금을 통해 동결됐던 자금을 되찾는 선에서 BDA 문제를 일단락짓는 것이 합리적이라는 지적입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북한이 BDA 카드를 쉽게 버리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국과 일본 지도자들은 2.13 합의 이행을 지연시키고 있는 북한에 대해 인내심의 한계를 거론하며 경고성 발언을 하기 시작했습니다. 

일본의 아소 다로 외상은 28일, 북한에 2.13 합의에 따른 초기조치를 이행할 것을 강력히 촉구하면서, 북한이 약속 이행을 지체할 경우 대북 제재를 강화할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습니다.  미국과 일본 간 외무. 국방장관 회담을 위해 미국을 방문 중인 아소 외상은 만일 지지부지한 상황이 계속된다면 제재를 강화하는 쪽으로 갈 수밖에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보다 앞서,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27일 미국을 방문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정상회담 뒤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만일 2.13 합의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 북한에 책임을 물을 것이며 6자회담 당사국들은 대북 제재를 비롯한 분명한 메시지를 보낼 수 있는 틀을 갖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북한이 약속을 이행하지 않을 경우 대북 압박을 강화한다는 데 부시 대통령과 견해를 같이 했다고 설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