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주둔 미군은 29일 이른 시각에 이라크 수도 남부 지역에 표적에 포격을 가했습니다.

미군 대변인은 공격 목표를 확인하지 않았습니다. 프랑스 AFP통신은 한 이라크 장군의 말을 인용해, 이번 포격이 합동 보안 작전의 일환이라고 보도했습니다.

한편, 미군은 연합군이 이라크 알-카에다를 겨냥한 간밤의 급습 작전으로 72명의 테러 용의자를 체포하고 폭탄 제조 물질을 발견했다고 말했습니다.

미군은 이번 작전이 바그다드 서쪽의 알-안바르 지방과 북쪽의 살라후딘 지방에서 실시됐다고 밝혔습니다.

*****

U.S. artillery pounded targets in southern areas of the Iraqi capital early today(Sunday).

A U.S. spokesman would not identify the targets. The French news agency reports an Iraqi general as saying the shelling was part of a joint security operation.

Meanwhile, the U.S. military says coalition forces captured 72 suspected terrorists and discovered bomb-making materials during overnight raids targeting the al-Qaida in Iraq network.

A statement says the raids took place in al-Anbar province, west of Baghdad, and Salahuddin province, to the north.

The military says troops detained 36 suspects in Samarra, and found 20 (75-liter) containers of nitric acid and other bomb-making materials in another 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