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후진타오 국가주석과 타이완의 롄잔 국민당 명예주석이 베이징에서 만났습니다.

후진타오 주석은 28일,  중국-타이완간의 제3차 '양안 경제·무역·문화 포럼' 개막식에 앞서 인민대회당에서 만나 인사를 나눴습니다. 후 주석은 양안간 포럼 개막사에서양안 간의 문화교류 협력으로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을 촉진하자고 촉구했습니다.

중국-타이완간 양안 경제포럼에서는  양안간 항공직항 노선 개설과 대륙 주민의 타이완 관광 등이 논의됩니다.

중국-타이완간 '양안 경제무역문화 포럼'은 2005년 4월 베이징을 방문한 롄잔 당시 국민당 주석과 후 주석의 합의에 따라 열리기 시작했습니다.

*****

Chinese President Hu Jintao is calling for closer economic and cultural relations with Taiwan to maintain peace in the region, and to curb what he calls the island's "secessionist activities."

China's official Xinhua news agency says Mr. Hu made the comments today (Saturday) in Beijing at a forum on China and Taiwan business ties.

Xinhua says that during the forum, the Chinese leader met with the honorary chairman of Taiwan's main opposition party, Lien Chan.

About 500 participants are attending the two-day event. They are expected to discuss issues including direct flights from Taiwan to the mainland.

Taiwan and China split in 1949 following a civil war. But Beijing still considers the island as part of its territory and has threatened to use force if necessary to reunite the two sides.